넷마블문화재단, 게임과 암호자산·메타버스 간 연계 발전방안 모색
25일 게더타운 통해 넷마블 게임콘서트 개최

제13회 넷마블 게임콘서트 (좌) 임희정 아나운서와 (우)전주용 교수가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제13회 넷마블 게임콘서트 (좌) 임희정 아나운서와 (우)전주용 교수가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암호자산(가상자산)과 게임 모두 성장에 한계를 보이면서 위기를 맞은 상황이기에 서로의 약점을 보완해 돌파구를 마련해야한다는 전문가 진단이 나왔다.

25일 넷마블문화재단은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Gather Town)을 통해 제 13회 넷마블 게임콘서트를 진행했다. 이번 넷마블 게임콘서트는 ‘게임 &’라는 테마로, 넷마블 메타버스월드 사업개발실 김주한 실장과 동국대학교 경제학과 전주용 교수가 강연자로 참석했다.

1부 ‘NFT & P2E, 그리고 메타버스’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선 김주한 실장은 메타버스의 개념과 NFT 및 P2E 게임 트렌드를 살펴보고 메타버스의 시대가 도래할 것인지 함께 예측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주한 실장은 “블록체인 콘텐츠의 방향성은 단순 채굴이 아닌 콘텐츠 자체의 경쟁력, 발전 가능성이 있어야 하며 각 콘텐츠들은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고 직관적이어야 한다”며 “다양한 콘텐츠와의 연계성을 통해 게임 이용자 뿐만 아니라 일반 이용자도 편하게 즐길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메타버스에 대해서는 “콘텐츠 본연의 재미를 높여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부 강연에는 ‘암호자산의 미래와 게임’이라는 주제로 전주용 교수가 강연을 펼쳤다. 대표적인 가상세계라 할 수 있는 게임에서 NFT 및 암호화폐 등의 암호자산들을 게임 구성요소 중 일부로 포함하려는 시도와 이러한 도전이 품고 있는 가능성과 문제점들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전주용 교수는 “암호자산과 게임 모두 성장에 한계를 보이면서 위기를 맞은 상황이며 이 둘은 서로에게 약점을 보완해줄 수 있는 돌파구가 되어줄 수 있다”며 “암호자산 및 암호화폐의 유용성을 게임에 제공하면 게임아이템 및 게임머니가 진정한 자산의 지위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 게임콘서트는 넷마블문화재단이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과 확산을 위해 2019년부터 여러 분야의 전문가를 초빙해 게임산업 트렌드 및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전문가와 현업자의 경험을 나누는 오픈 포럼 형식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