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퀴즈비츠, AI 모델 경량화·가속화 솔루션 개발 중
젠젠AI, AI 기반 학습 데이터 생성·합성 솔루션 개발 중

네이버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는 28일 인공지능(AI) 성능 향상을 위한 기술을 개발 중인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밝혔다. [사진: 네이버]
네이버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는 28일 인공지능(AI) 성능 향상을 위한 기술을 개발 중인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밝혔다. [사진: 네이버]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네이버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는 28일 인공지능(AI) 성능 향상을 위한 기술을 개발 중인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밝혔다.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AI 모델 경량화·가속화 솔루션을 개발 중인 스퀴즈비츠와 AI 기반 학습 데이터 생성·합성 솔루션을 개발 중인 젠젠AI다. 이들 기업은 AI를 위한 AI 기술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스퀴즈비츠는 AI 모델을 4비트 이하로 경량화해 가속화하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양자화 방식 기술을 활용, AI 모델 성능을 유지하면서 연산처리 속도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한다.

스퀴즈비츠는 연내 다양한 AI 모델로 기술을 검증해 2023년 정식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현재 네이버 클로바와 AI 모델 경량화 기술검증(PoC)을 진행 중이다.

지난 3월 창업한 스퀴즈비츠 공동 창업진은 AI 알고리즘 및 하드웨어 전반에 걸쳐 연구·개발 경험을 갖고 있다. 세계적인 AI 학회인 컴퓨터 비전과 패턴 인식 컨퍼런스(CVPR), 표현 학습 국제학회(ICLR), 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NeurlPS) 등에서 경량화 논문 8편 이상을 발표했고 AI 연산 전용 가속기(NPU)를 직접 설계한 경험도 있다. 이번 투자엔 포스텍홀딩스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젠젠AI는 이미지·영상 AI 기술을 보유한 팀으로, AI 학습 데이터를 자동 생성 및 합성하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실제 환경에서 수집하기 어려운 데이터를 고품질로 빠르게 확보할 수 있어 AI 모델 성능을 효율적으로 고도화할 수 있는 솔루션이란 평가다.

젠젠AI는 연내 자체 생성·합성한 데이터로 성능을 검증하고 기업 파트너십을 확보해 2023년 정식 사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젠젠AI 팀은 현재 네이버 D2SF@분당에 입주해 네이버 여러 AI 개발 조직과 접점을 모색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슈미트-DSC인베스트먼트 미래모빌리티펀드와 공동으로 이뤄졌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초거대(하이퍼스케일) AI의 등장으로 AI 서비스가 빠르게 일상화되고 있지만 대용량 데이터 처리에 따른 비용 및 리소스 부담이 크고 고품질 데이터 확보도 여전히 어려운 문제"라며 "두 기업은 네이버의 여러 AI 기술 조직과도 폭넓게 교류 중이며 다양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