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에서 선보이는 첫 작품

티타이니 온라인 글로벌 CBT 이미지 [사진:스마일게이트]
티타이니 온라인 글로벌 CBT 이미지 [사진:스마일게이트]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는 신작 멀티플랫폼 대규모다중접속역할게임(MMORPG) ‘티타이니 온라인’의 글로벌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를 다음달 7일까지 실시한다.

티타이니 온라인은 지스타 2020에서 처음 공개됐던 순수 지식재산권(IP)로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에서 선보이는 첫 번째 글로벌 커뮤니티 MMORPG이다. 티타이니 온라인은 PC와 모바일 플랫폼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즐기는 크로스플레이를 지원함으로써 접근성을 높였다. 

티타이니 온라인은 마력이 깃든 탑을 중심으로 모험과 전투가 펼쳐지는 스토리에 전세계 단일 서버 형태의 글로벌 통합 서비스 및 커뮤니티가 강조된, ‘전세계 유저들이 함께 놀 수 있는 놀이터라’는 콘셉트가 특징이다.

이용자는 자유롭게 무기를 변경하고 클래스 제한 없이 탑의 각 층마다 다른 몬스터와 보스를 전략적으로 공략할 수 있다. 또한 전세계 다양한 유저들과 실시간 협동 플레이 및 PvP 등 다양한 플레이 모드를 즐길 수 있다. 이 외에도 연합, 길드, 하우징 등의 다양한 커뮤니티와 성장 요소에 인공지능 실시간 번역 기능이 더해져 전세계 이용자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며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정재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실장은 “이번 CBT를 통해 전세계 유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글로벌 통합 커뮤니티 MMORPG가 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니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