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첫줄 오른쪽에서 첫 번째)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첫줄 오른쪽에서 첫 번째)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27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본사에서 ‘SK바이오사이언스 Global Forum’(이하 SGF)을 개최했다.

SGF는 ‘글로벌 파트너십을 향해 : 넥스트 팬데믹,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를 주제로 세계적 규모의 기관장들이 모여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한 넥스트 팬데믹 대응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포럼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안철수 의원, 트레버 먼델 빌&멜린다게이츠재단 글로벌 헬스 부문 대표, 제롬 킴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 등 세계 각국 기관장과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등이 참석해 새로운 팬데믹 예방을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축사를 통해 “국제기구의 협력과 지원에 힘입어 SK바이오사이언스가 순조롭게 백신 개발을 진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은 WHO가 지정한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국가로서 국제사회 공중보건 수호를 위해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레버 먼델 게이츠재단 대표는 “넥스트 팬데믹 같은 새로운 위협을 저지하는 데 필요한 방법을 확보하기 위해선 협력이 필요하다”며 “전 세계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이 방법이 필요할 때 공평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넥스트 팬데믹 대응 전략도 소개됐다. 안재용 사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넥스트 팬데믹을 준비하는 가장 효과적이자 유일한 방법인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글로벌 파트너십의 일원으로서 지속적인 혁신추구를 통해 주어진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송도 R&PD 센터 건설, 안동 L-House 대규모 증설을 비롯 글로벌 인증 확대와 혁신기술 개발을 통해 생산 규모와 품질 측면 모두 세계 최고수준으로 도약함으로써 인류의 건강증진을 위해 예방의 영역뿐만 아니라 치료의 영역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