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본사 전경. [사진: 보령] 
보령 본사 전경. [사진: 보령]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보령은 한국품질재단으로부터 ‘사업장 온실가스 배출량 및 에너지 사용량 보고서(온실가스 인벤토리)’에 대한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제3자 검증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은 사업장의 온실가스 배출량 현황을 매년 파악해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구체화할 수 있는 자료로 활용하기 위함으로, 탄소중립 경영을 실현하기 위한 시작점으로 여겨진다.

이번 온실가스 인벤토리 검증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개년 동안 보령 본사, 안산캠퍼스, 예산캠퍼스 3곳의 모든 온실가스 배출 시설을 대상으로 했다. 직접배출원 및 간접배출원에 대해서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의 배출량 보고 및 인증에 관한 지침(환경부고시)과 2006년 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 가이드라인에 따라 진행됐다.

보령은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 또는 목표관리제 등의 온실가스 검증 및 감축의무는 없으나, 기업의 환경적 책임을 다하고 온실가스 배출 관리 능력의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해 이번 검증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배민제 보령 경영지원본부장은 “온실가스 배출 원인과 배출량을 파악하는 제3자 검증을 통해 전사 차원의 탄소배출 통합관리가 한층 고도화됐다”며 “환경경영을 포함해 기업시민의 책무를 실질적으로 이행하는 ESG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보령 #온실가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