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로그, 편의점 전국 매장 활용 바로 배송 등 알뜰폰서비스 시너지 제공
세븐일레븐, 알뜰폰 이용층 MZ세대 타깃 유통 허브 발돋움 계기

U+알뜰모바일과 세븐일레븐직원들이 지난 6월 28일 서울특별시 중구에 위치한 남대문 쪽방촌에 도시락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LG유플러스]
U+알뜰모바일과 세븐일레븐직원들이 지난 6월 28일 서울특별시 중구에 위치한 남대문 쪽방촌에 도시락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LG유플러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알뜰폰 브랜드 ‘U+알뜰모바일’을 운영하는 미디어로그와 편의점 세븐일레븐 운영사인 코리아세븐은 U+알뜰모바일 유심 출시를 기념, 서울 지역 쪽방촌 주민 및 보육 시설 아동 등 사회 취약 계층에 도시락 4000개를 공동 기부했다고 29일 밝혔다.

도시락은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사회복지시설 은평천사원과 종로구, 영등포구, 중구에 위치한 쪽방촌 3곳에 4000개를 전달했다. 

이번 활동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고물가시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들의 끼니 문제와 생활 안정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양사는 지난 4월 알뜰폰 활성화와 소비자 편의 증대를 위해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U+알뜰모바일의 유심을 판매하는 제휴를 체결한데 이어 배송서비스 및 전용 요금제 출시까지 협력관계를 높여나가는 동시에 ESG분야 공동 사업도 발굴하기로 했다.

이진형 세븐일레븐 생활서비스 팀장은 “쪽방촌 나눔봉사는 지난 2013년부터 10년째 이어져 내려오고 있는 대표 ESG 활동”이라며 “미디어로그와 함께 도시락을 쪽방촌 어르신들께 전달하게 돼 매우 뜻 깊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용민 미디어로그 MVNO사업담당은 “이번 도시락 기부를 통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받은 사랑을 우리 사회 어려운 이웃과 나눌 수 있도록 다양한 ESG 활동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지속 협력을 약속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