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를 체결한 LG에너지솔루션과 컴파스 미네랄 [사진: LG에너지솔루션]
MOU를 체결한 LG에너지솔루션과 컴파스 미네랄 [사진: LG에너지솔루션]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현지 리튬 공급망을 강화한다. 이와 관련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컴파스 미네랄(Compass Minerals)과 탄산·수산화리튬 공급 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탄산·수산화리튬은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인 양극재를 구성하는 필수 원료다.

이번 MOU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2025년부터 7년간 컴파스 미네랄이 생산하는 탄산·수산화리튬 40%를 공급받는다. 구체적인 공급 물량은 향후 본 계약에서 확정된다. 

컴파스 미네랄은 현재 전기차 배터리시장 진출을 위한 리튬자원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유타주에 위치한 그레이트솔트 호수를 활용해 황산칼륨, 염화마그네슘 등을 생산한다. 이 과정에서 버려지는 염호를 이용해 리튬을 생산할 계획이다.

컴파스 미네랄은 염호에서 리튬을 직접 추출하는 DLE(Direct Lithium Extraction) 공법을 적용했다. 또 태양열·바람을 에너지원으로 리튬을 생산해 기존 리튬 생산 업체보다 탄소 배출량이 적다. 이로써 LG에너지솔루션은 원재료 공급망 구축 과정에서 ESG 경쟁력을 함께 확보할 수 있게 됐다.

김동수 LG에너지솔루션 구매센터장(전무)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북미 배터리공장의 안정적인 친환경 원재료 공급망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안정적인 글로벌 공급망 체계를 갖추는 것이 배터리 사업의 핵심 경쟁력인 만큼 앞으로 이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