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사업, 해외진출·성장자금·투자유치 등 종합 지원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사진 : 과기정통부]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사진 : 과기정통부]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30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기업 인증서 수여식’에 참석해 선정기업을 격려하고, 인증서를 수여했다.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사업은 글로벌 성장 잠재력이 높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을 발굴하여 미래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외진출, 성장자금, 투자유치 등을 종합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020년 처음 지원을 시작해, 작년까지 총 30개의 유망 기업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투자 유치 2607억원, 매출액 2490억원, 고용창출 810명, 특허 등록 392건의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서비스, 사이버 보안, 반도체 소재 등 다양한 분야의 14개 기업을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신용보증기금,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본투글로벌센터, 서울보증보험 등 유관기관과 민·관 협력을 통해 신용보증, 투자유치 연계, 해외 현지 보육 프로그램 등을 지원받는다.

신용보증기금은 3년간 최대 100억원의 신용보증을 지원하고,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는 한국 ICT펀드(KIF)를 통해 벤처캐피탈(VC)의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며, SGI 서울보증은 이행보증보험 보증한도 확대 및 보험료 할인을 지원한다.

또한, 본투글로벌센터(B2G)는 제품 현지화(PMF) 상담 등을 통해 해외진출을 위한 사전 역량을 강화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해외 거점 현지 전문가의 멘토링, 현지 파트너사 매칭 등 해외 현지 프로그램을 통해 선정된 기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새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 실현’을 위해서 창의적 아이디어와 도전정신을 가진 혁신 스타트업·벤처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앞으로 혁신기업들이 더 빠르게 성장하고 세계 시장에서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