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균 문체부 장관과 게임 업계 첫 만남...게임업계 대표 16인 참석
판호 발급, 주52시간 합리적 운영, 질병코드 국내 도입 차단 등 시사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일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의실에서 게임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최지연 기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일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의실에서 게임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최지연 기자]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게임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문화로 이를 뒷받침하는 노력을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일환으로 중국 판호 발급 확대, 주52시간 제도의 합리적 운영, 질병코드 국내 도입 차단 등을 시사했다. 

박보균 장관은 1일 오후 2시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게임업계 소통 간담회'에 참여했다. 이번 간담회는 박보균 장관이 게임업계의 현장 의견을 듣고 게임산업의 지속적 성장을 위한 규제혁신과 향후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박보균 장관은 모두의 발언을 통해 “바쁘신 와중에 참석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며 “제 시각과 언어로 게임 이야기를 하면서 여러분께 구체적으로 정책 방향에 간단한 말씀드리겠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박보균 장관은 게임은 문화라고 정의했다. 그는 “게임은 문화이다. 문화예술 작품은 작가의 창의력과 기량, 고뇌와 열정의 산물이다. 게임도 그런 독창성과 상상력 속에서 생산된다”며 “게임은 다양한 콘텐츠가 집약된 종합 문화 공간이다. 게임은 문화의 공간에서 살아숨쉬고 있다. 그 덕분에 문화는 다양해지고 역동성은 높아졌다”고 말했다. 

게임은 콘텐츠로서의 글로벌 장악력도 높다고 평했다. K-콘텐츠라면 BTS나 오징어게임, 최근 칸 영화제에 수상한 작품들과 주연 배우들을 떠올리지만 글로벌 장악력으로 따진다면 단연 게임이라는 것. 콘텐츠 수출의 70%를 K게임이 차지하고 있다. 이를 문체부가 정책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게임을 하시는 분들의 본능이 살아서 펼칠 수 있도록 저희(문체부)는 정책으로 뒷받침할 생각이다. 게임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 인공지능, 클라우드, 블록체인은 4차산업혁명의 간판 기술이다”이라며 “윤석열 정부 시대, 게임의 공간은 넓게 펼쳐지면서 게임 산업은 확실하게 발전할 것이다. 게임 현장에서 필요한 인재를 키우고, 기획, 제작, 유통 전 과정을 저희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일환으로 규제를 선도적으로 혁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먼저 중국의 판호 발급 확대를 위해 외교부, 경제부처와 협력해서 판호 확대를 위해서 특별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또한 주 52시간제를 합리으로 운영하고. 게임을 질병으로 몰아가는 시선을 타파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게임은 늘 편견과 오해에 시달려왔다. 게임 과몰입을 질병으로 몰아가는 시선이 엄존한다. 하지만 게임은 질병이 아니다”라며 “그런 장애물을 당당하면서 지혜롭게 대처하고 넘어가겠다. 게임 업계 분들도 절제와 이용자들의 신뢰 회복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규제의 시달림을 받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 황성익 한국모바일게임협회 회장, 정석희  한국게임개발자협회 회장, 윤상규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 회장, 배태근 네오위즈 대표,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도기욱 넷마블 대표, 성준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대표,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김태영 웹젠 대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이용국 컴투스홀딩스 대표,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허진영 펄어비스 대표, 김상호 NHN빅풋 대표, 안용균 엔씨소프트 전무 등 총 16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