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자산 가격 하락...채굴, NFT 거래도 급감
FTX, 최대 2억4000만달러에 블록파이 인수

가상자산(암호화폐) 가격 하락 속에 가상자산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 제공 업체들 사이에서 위기감이 점점 고조되는 분위기다. [사진: 셔터스톡]
가상자산(암호화폐) 가격 하락 속에 가상자산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 제공 업체들 사이에서 위기감이 점점 고조되는 분위기다. [사진: 셔터스톡]

[디지털투데이 강진규 기자] 가상자산(암호화폐) 가격 하락 속에 가상자산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 제공 업체들 사이에서 위기감이 점점 고조되는 분위기다. 대출을 서로 주고 받는 경우들도 많아 한 업체가 흔들리면  연결돼 있는 다른 업체들까지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여기에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채굴자들 매출도 크게 줄었다. 가상자산 시장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금리를 올리면서 촉발된 광범위한 시장 매도와 개별 가상자산 및 관련 회사들에 대한 우려가 겹치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6월에만 3분의 1 이상 하락했다고  전했다.

⦁ 암호화폐 금융 업계 위기론 확산...비트코인 다시 2만달러 밑으로

⦁ 크립토 헤지펀드 3AC, 6억7000만달러 채무 불이행...파장 우려

30일 오후 3시45분 가상자산 정보 제공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1만9510달러 수준에 거래됐다. 24시간 전 대비 2.95% 하락했다. 이더리움 가격은 1066달러로 5.55% 떨어졌다.

쓰리애로우캐피털은 대형 가상자산 헤지펀드 중 하나로 다양한 회사들로부터 대규모로 자금을 대출 받아 많은 디지털 자산 프로젝트들에 투자해왔다. 이런 가운데 가상자산가치가 급격하게 하락하면서 최근 몇주간 손실로 어려움을 겪었왔고 결국 파산 명령을 받았다.

쓰리애로우캐피털이 파산 명령을 받으면서 제네시스 트레이딩 등 쓰리애로우캐피털에 대출해준 다른 회사들도 연쇄적으로 손실을 보고 있는 상황이다.

WSJ에 따르면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암호화폐 금융 서비스 업체 셀시우스는 12일 자사 플랫폼에서 인출과 송금을 중단한데 이어 최근에는 파산신청을 염두에 두고 최근 자문사인 알바레즈&마살에서 구조조정 컨설턴트들을 고용했다.

가상자산 금융 회사들이 서로에게 대출을 해준 경우가 많은 상황이라, 관련 업계와 투자자들은 셀시우스의 미래를 에의주시하고 있다. 가상자산 가격이 내려가면, 가상자산 투자자들은 청산을 피하기 위해 대출에 보다 많은 담보를 걸어록 요구받을 수 밖에 없다.

이렇게 가상자산 하락세가 두드러지면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채굴자들 매출이 크게 줄었다.

2일(현지시간) 더블록 리서치 데이터에 따르면 6월 비트코인 채굴자들 매출은 전월 대비 26.3%까지 하락한  6억6800만달러 수준을 기록했다.

⦁ 6월 비트코인 채굴 매출 전월대비 26% 하락...이더리움은 45% '뚝'

2021년 10월과 비교하면 비트코인 채굴자들 매출은 61% 급락했다. 3월 약간 상승하기는 했지만 최근 몇개월간 비트코인 채굴자들 매출은 감소해왔다.

6월 이더리움 채굴자들 매출 감소세는 비트코인보다 두드러졌다. 전월 대비 45.5% 감소한 5억2800만달러 수준을 기록했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대체불가토큰(NFT) 마켓플레이스 거래 규모도 올해 1월 166억달러 규모에서 6월에는 10억달러 규모로 하락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94% 감소한 수치다.

⦁ 6월 NFT 마켓플레이스 거래 규모, 1월 대비 94% '뚝'

더블록은  자체 데이터를 인용해 1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하며 암호화폐 하락세가 NFT 판매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보여준다고 전했다.

더블록은 또 연초 NFT 거래 규모에서 많은 부분은 NFT마켓플레이스 룩스레어에서 이뤄진 자전거래(wash trading)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자전거래는 사용자들이 가격을 끌어올리기 위해 자기들끼리 토큰을 거래하는 것을 말한다.

NFT는 6개월 전만 해도 암호화폐 시장 흐름과는 따로 움직이는 듯 보였다. BYAC(Bored Ape Yacht Club)S 같은 유명 NFT들은 암호화폐 가격이 하락할 때도 가치를 유지했다. 그러나 NFT 최저 가격은 최근 몇개월간 하락세다. BYAC, 두들스, 쿨캣 같은 톱 프로젝트들 가격도 30% 가까이 떨어졌다고 더블록은 전했다.

FTX. [사진: 셔터스톡]
FTX. [사진: 셔터스톡]

거래 규모로 세계 2위 가상자산 거래소인 FTX가 가상자산 대출 서비스 업체 블록파이를 최대 2억4000만달러에 인수하기 위한 옵션에 서명했다고 자크 프린스 블록파이 최고경영자(CEO)를 인용해 디파이언트 등 외신들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크립토 위기 확산 막을 구원투수?..."FTX, 최대 2억4000만달러에 블록파이 인수"

⦁ "FTX, 48억달러 가치 평가 받던 블록파이 2500만달러에 헐값 인수 임박"

이번 계약은 주주 승인 절차를 남겨 놓고 있다. FTX는 또 블록파이에 4억달러 규모 신용한도를 제공하는 것도 승인할 것이라고 디파이언트는 전했다.

이번 거래로 FTX는 블록파이를 최대 2억4000만달러 내에서 퍼포먼스 트리거(Performance Trigger)에 따라 다양한 가격에 인수할 수 있는 옵션을 갖게 됐다.

앞서 CNBC는 FTX가 블록파이를 조만간 인수할 것이라고 보도하면서 한 소식통을 인용해 인수 가격이 2500만달러 수준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프린스 CEO는 트위터를 통해 2500만달러라는 수치는 시장 루머라고 일축했다.

셀시우스와 쓰리 애로우 캐피털 같은 암호화폐 금융 회사들이 유동성 위기에 빠지면서 투자자들 사이에선 블록파이를 둘러싼 불확실성도 커졌다. 이번 거래는 파산할까 걱정하는 블록파이 고객들을 진정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탈중앙화 데이터 스토리지 솔루션 카이브 네트워크(Kyve Network)가 900만달러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더블록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웹3.0용 탈중앙화 스토리지 카이브, 1억달러 가치에 900만달러 투자 유치

이번 투자는 디스트리뷰티드 글로벌이 주도했다. 카이브 네트워크는 이번 투자에서 회사 가치를 1억달러 규모로 평가받았다.

탈중앙화 자율 조직(DAO)로 운영되는 카이브 네트워크는 블록체인 데이터 스트림을 표준하고 검증하고, 영구 저장할 수 있도록 해주는 프로토콜을 표방하고 있다. 이를 통해 웹3.0 회사들이 아마존웹서비스(AWS) 같은 중앙화된 서비스들에 대한 의존을 줄일 수 있도록 한다는게 카이브 측 설명이다.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이 8월 열리는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22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이 8월 열리는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22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과 폴카닷 창립자인 개빈 우드가 오는 8월 8~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리는 코리아블록체인위크2022(KBW2022)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 비탈릭 부테린·개빈 우드, 8월 코리아블록체인위크서 기조연설

올해 5회째를 맞는 코리아블록체인위크는 팩트블록과 블록체인 벤처캐피탈(VC) 해시드가 공동 주최하고 가상자산 헤지펀드 ROK캐피탈이 파트너로 참여한다. 

비탈릭 부테린은 8월 8일 오전 기조 연설을 진행한다. 이더리움이 지분증명(PoS) 방식으로의 전환을 앞두고 있는 시점이어서 주목된다.

폴카닷을 앞세워 웹3.0 생태계 구축을 강조하고 있는 개빈 우드는 8월 9일 오후 기조 발표를 진행한다. 폴카닷 역시 보다 분산화된 의사결정이 가능하도록 거버넌스 구조를 변경하는 업그레이드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가상자산과 게임 모두 성장에 한계를 보이면서 위기를 맞은 상황이기에 서로의 약점을 보완해 돌파구를 마련해야한다는 전문가 진단이 나왔다.

제13회 넷마블 게임콘서트 (좌) 임희정 아나운서와 (우)전주용 교수가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제13회 넷마블 게임콘서트 (좌) 임희정 아나운서와 (우)전주용 교수가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지난 25일 넷마블문화재단은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을 통해 제 13회 넷마블 게임콘서트를 진행했다. 이번 넷마블 게임콘서트는 ‘게임 &’라는 테마로, 넷마블 메타버스월드 사업개발실 김주한 실장과 동국대학교 경제학과 전주용 교수가 강연자로 참석했다.

⦁ "암호자산·게임 모두 성장 한계...돌파구 마련해야"

1부 ‘NFT & P2E, 그리고 메타버스’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선 김주한 실장은 메타버스의 개념과 NFT 및 P2E 게임 트렌드를 살펴보고 메타버스의 시대가 도래할 것인지 함께 예측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주한 실장은 “블록체인 콘텐츠의 방향성은 단순 채굴이 아닌 콘텐츠 자체의 경쟁력, 발전 가능성이 있어야 하며 각 콘텐츠들은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고 직관적이어야 한다”며 “다양한 콘텐츠와의 연계성을 통해 게임 이용자 뿐만 아니라 일반 이용자도 편하게 즐길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2부 강연에는 ‘암호자산의 미래와 게임’이라는 주제로 전주용 교수가 강연을 펼쳤다. 대표적인 가상세계라 할 수 있는 게임에서 NFT 및 가상자산 등의 암호자산들을 게임 구성요소 중 일부로 포함하려는 시도와 이러한 도전이 품고 있는 가능성과 문제점들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전주용 교수는 “암호자산과 게임 모두 성장에 한계를 보이면서 위기를 맞은 상황이며 이 둘은 서로에게 약점을 보완해줄 수 있는 돌파구가 되어줄 수 있다”며 “암호자산 및 암호화폐의 유용성을 게임에 제공하면 게임아이템 및 게임머니가 진정한 자산의 지위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록체인 및 핀테크 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8K 빅 픽처 인 포레스트(8K Big Picture in FOR: REST)전’에 출품된 주요 작품들을 대체불가토큰(NFT)으로 발행한다 [사진: 두나무]
블록체인 및 핀테크 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8K 빅 픽처 인 포레스트(8K Big Picture in FOR: REST)전’에 출품된 주요 작품들을 대체불가토큰(NFT)으로 발행한다 [사진: 두나무]

블록체인 및 핀테크 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8K 빅 픽처 인 포레스트(8K Big Picture in FOR: REST)전’에 출품된 주요 작품들을 대체불가토큰(NFT)으로 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 두나무, 디지털 아트 전시회 출품작 NFT 발행 

‘숲과 함께 만드는 푸르고 건강한 미래’라는 슬로건 아래 기획된 포레스트 전은 두나무 ESG 키워드 중 하나인 ‘나무’ 사업의 일환으로 제15차 세계산림총회와 함께 후원한 전시회다. 숲을 통한 건강한 자연환경 조성을 기원하는 취지에서 업비트 NFT에서 NFT 작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 22일 1회차 드롭으로 개시된 작품은 홍원표 작가의 ‘자연_인생은 아름다워’, 김선용 작가의 ‘Prosperous’, 김근중 작가의 ‘Natural Being 843’, 구준엽 작가의 ‘Harmony’ 등 총 4점이다.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전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원증 대체불가토큰(NFT)를 지급했다고 27일 밝혔다.

⦁ 코빗, 전사 임직원 대상 사원증 NFT 지급

코빗은 올해 2월 임직원들의 가상자산 관심도를 높이고자 사원증 이미지를 각기 개성에 맞는 크립토펑크 디자인으로 바꾼 바 있다. 이번 이벤트도 메타마스크 등 가상자산 보관용 개인지갑을 경험해보지 못한 직원들에게 직접 NFT를 소유해보는 기회를 제공하고 가상자산 거래소 직원으로서 소속감을 높이기 위해 진행됐다.

코빗은 임직원을 대상으로 이달 3일부터 10일까지 사전 신청을 받았으며 20일에 메타마스크 개인지갑으로 일괄 지급했다. 민팅(NFT 작품 발행) 건당 비용은 2만원 정도로 회사가 전부 부담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