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연구원 보고서..."과감한 R&D 투자 필요"

세계 5G 경쟁[사진: 연합뉴스]
세계 5G 경쟁[사진: 연합뉴스]

한국의 통신장비 산업 경쟁력이 중국과 미국 등 주요국 대비 열위를 보인다는 진단이 나왔다.

산업연구원은 3일 '신장비 산업의 가치사슬별 경쟁력 진단과 정책 방향' 보고서에서 전문가 의견을 듣는 델파이 조사를 통해 진단한 결과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통신장비 산업의 종합경쟁력은 100점 만점에 80.0점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중국(96.6점)과 미국(92.4점), 스웨덴(88.5점), 핀란드(85.7점) 등 주요국보다 낮고 일본(72.9점)보다는 높은 것이다.

가치사슬 단계별로 보면 우리나라의 경우 R&D·설계 82.7점, 생산 79.2점, 수요 77.4점, 조달 75.9점 등이다.

중국은 R&D·설계(96.5점)와 조달(94.9점), 생산(97.2점), 수요(97.3점) 등 전반에 걸쳐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고 생산과 수요는 2위인 미국과도 큰 격차를 보였다.

미국은 R&D·설계(94.6점)와 조달(94.8점)은 우수했으나 생산(89.8점)과 수요(88.7점)는 중국보다 열위에 있다.

산업연구원은 "국내 통신장비 산업의 경쟁력은 가치사슬 전반에서 선도국 대비 다소 열위에 있다"며 "5G 고도화 기술과 6G 등 차세대 통신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과감한 R&D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가치사슬별 혁신역량 강화를 통해 핵심부품의 국산화 기술을 개발하고 수입 의존도가 높은 핵심부품의 전략적 내재화가 필요하며 통신장비와 핵심부품의 지속적 성장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강건한 산업생태계 조성도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산업연구원 #5G #6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