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고 III EV 냉동탑차 표준형 모델 [사진: 기아]
봉고 III EV 냉동탑차 표준형 모델 [사진: 기아]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기아가 ‘봉고 III EV 냉동탑차’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봉고 III EV 냉동탑차는 지난 2020년 1월 출시한 봉고 III EV 초장축 킹캡 기반의 특장 모델로, 기아의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의 방향성을 담아 개발된 차량이다.

봉고 III EV 냉동탑차는 차량에 탑재된 고전압배터리로 냉동기를 가동하도록 개발했다. 보조배터리가 추가 장착된 외부 특장업체 차량 대비 350kg 늘어난 1000kg의 적재중량을 제공한다. 별도 보조배터리 충전과정도 필요하지 않다. 133kW 모터와 58.8kWh 배터리를 탑재해 완충 시 177km(냉동기 미가동상태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냉동기 효율을 극대화해 냉동기를 가동하면서도 15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됐고, 전기차의 장점을 살려 5분 이상 공회전이 제한되는 디젤차와 달리 정차 시에도 냉동기 지속 가동이 가능한 운용성을 확보했다.

또 기존 봉고 III EV의 편의사양을 그대로 계승했다. 봉고 III EV 전용 사양인 전동식 파워스티어링, 패들시프트, 버튼시동 스마트키,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등이 기본으로 장착됐다. 운전석 통풍·열선시트와 오토라이트 컨트롤 헤드램프 등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동절기 충전 시간을 단축시켜주는 배터리 히팅 시스템 역시 모든 모델에 기본 탑재해 추운 겨울철 충전 속도 저하를 방지했고,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등을 전 모델 기본 사양으로 적용했다.

봉고 III EV 냉동탑차는 저상형과 표준형 2개 모델로 출시된다. 차량 구매 시 정부 소형화물 전기차 보조금 1840만원과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지자체별 상이), 취득세 140만원 한도 감면을 받을 수 있다.

기아 관계자는 “봉고 III EV 냉동탑차는 개인과 소상공인, 대형 업체의 니즈를 두루 반영한 상품성과 우수한 가격 경쟁력을 갖춘 최적의 친환경 배송 맞춤형 차량”이라며 “봉고 III EV 냉동탑차로 친환경 유통 생태계를 확장하고 국내 냉장∙냉동 물류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