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이른 폭염으로 6월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 연합뉴스]
때이른 폭염으로 6월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 연합뉴스]

6월 이른 더위가 덮쳐오면서 전력수요가 동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력 수요가 급증하자 여유 전력 수준을 보여주는 공급예비율은 한때 10% 아래로 떨어졌다.

무더위로 전력 수요가 정점에 이르는 7~8월에는 공급예비율이 더 떨어져 2013년 이후 9년 만에 전력수급 경보가 발령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4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월평균 최대전력은 지난해 동월보다 4.3% 증가한 7만1805메가와트(MW)로 집계됐다.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5년 이래 6월 기준 역대 최고치다. 6월에 7만MW 선을 넘은 것도 올해가 처음이다.

최대전력은 하루 중 전력사용량이 가장 많은 순간의 전력수요이며, 월평균 최대전력은 한 달 동안 일별 최대전력 합계의 평균값이다. 월평균 최대전력이 증가한 것은 그만큼 전력수요가 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전력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던 중 무더위까지 찾아와 전력수요가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달 26일에는 서울에서 사상 처음 '6월의 열대야'가 나타나는 등 전국에 걸쳐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예년 평균 기온을 웃돌았다.

냉방 가동 등으로 전력수요가 늘어나면서 전력 공급예비율의 마지노선인 10% 선이 깨지기도 했다. 지난달 23일 전력 공급예비율은 9.5%까지 하락해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처음으로 10%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공급예비율은 당일 전력 공급능력에서 최대전력을 뺀 공급예비력을 다시 최대전력으로 나눈 비율이다. 업계는 통상 10% 이상은 돼야 비상 상황 등에 대비해 안정적 전력공급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올여름 전력수급 상황은 더 녹록지 않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여름 전력 최대 수요 시기는 8월 둘째 주로 예상된다. 특히 올여름은 평년보다 더 더워 최대 전력 수요가 91.7~95.7기가와트(GW)에 달하면서 지난해(91.1GW·7월 27일 기준)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예비력은 5.2~9.2GW 수준으로 최근 5년간 가장 낮고 예비율도 5.4~10.0%에 그칠 것으로 관측됐다. 예비력 전망치 최저 수준인 5.2GW는 전력수급 비상 경보 발령 범위에 해당한다. 만약 비상 경보가 발령된다면 2013년 8월 이후 9년 만의 발령이 된다.

정부는 이날부터 오는 9월 8일까지를 '여름철 전력 수급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전력거래소·한국전력·발전사 등과 '전력수급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전력거래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