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군 협력 '디지털 인재강국 및 과학기술 강군' 비전 선포
2026년까지 디지털 인재 5만명·군 전문 인력 1000명 양성 목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4일 경기도 포천 소재 육군 6사단에서 '군 장병 인공지능(AI)·소프트웨어(SW) 역량강화' 비전 선포식을 열었다. 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각각 2026년까지 전역 후 산업계에서 활약할 디지털 인재 5만명 양성, 과학기술 강군을 선도할 군 전문인력 1000명 양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4일 경기도 포천 소재 육군 6사단에서 '군 장병 인공지능(AI)·소프트웨어(SW) 역량강화' 비전 선포식을 열었다. 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각각 2026년까지 전역 후 산업계에서 활약할 디지털 인재 5만명 양성, 과학기술 강군을 선도할 군 전문인력 1000명 양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4일 경기도 포천 소재 육군 6사단에서 '군 장병 인공지능(AI)·소프트웨어(SW) 역량강화' 비전 선포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과기정통부와 국방부가 추진 중인 병사 대상 맞춤형 온라인 AI·SW 교육, 간부 대상 군 특화 AI 전문교육, 전용 교육장 개소 등을 기념하고 민·관·군이 협력하는 '디지털 인재강국 및 과학기술 강군'이란 미래 비전을 선포하고자 마련됐다.

참여 기업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네이버클라우드, KT,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엘리스(디지털 교육 실습 플랫폼) 등이다.

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각각 2026년까지 전역 후 산업계에서 활약할 디지털 인재 5만명 양성, 과학기술 강군을 선도할 군 전문인력 1000명 양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병사 대상으로 AI·SW 교육을 병영 환경에 맞게 양방향·온라인 기반으로 실시하고 있다. 국방부는 군 간부 대상으로 군 특화 AI 전문인력 교육을 민간 인공지능 대학원(성균관대·중앙대)에서 실시한다. 

또 매년 시범부대 대상 카페형 교육장 구축 등 교육 인프라를 개선하고 시범부대와 민간 디지털 혁신기업을 매칭(자매결연)해 기업 현직자 멘토링 및 현장방문 등을 병행한다.

행사장에 별도 마련된 참여기업 홍보부스에선 첨단 기술이 접목된 자율주행 모형자동차, 홀로렌즈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됐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AI·SW 분야에서 활약할 잠재력을 가진 인재를 발굴하고 우수 인재는 전역 이후 후속 교육과정 연계를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과학기술 강군 도약을 선도할 군 전문인력이 조기에 양성되고 우리 장병이 체계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