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 특성, 타깃 고객 고려해 쇼핑몰 평균 3개 이상의 마켓 중복 활용

국내 쇼핑몰 평균 3개 이상의 마켓 중복 활용[사진: 카페24]
국내 쇼핑몰 평균 3개 이상의 마켓 중복 활용[사진: 카페24]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국내 쇼핑몰들이 매출 확대를 위해 평균 3개 이상의 마켓을 연동해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카페24는 자사 통합관리서비스 '마켓플러스'를 이용해 매출 성장 중인 5만개 온라인몰을 조사한 결과를 5일 공개했다. 

쇼핑몰이 연동하는 마켓은 주로 스마트스토어, 11번가, 지마켓, 쿠팡 등 대형 오픈마켓과 종합 쇼핑몰을 기본으로 사용하면서 ‘내 쇼핑몰’의 판매 상품 특성과 타깃 고객을 고려한 버티컬 마켓(특정 품목에 특화된 서비스)을 복수로 선택해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쇼핑몰 사업자는 여러 마켓을 활용해 ‘다양한 고객들이 유입되는 대형 오픈마켓과 종합 쇼핑몰을 이용한 매출 상승’과 ‘MZ세대가 많이 이용하고 구매의사가 높은 고객이 집중되어 있는 버티컬 마켓을 이용한 구매 전환율 향상’ 효과를 꾀했다. 

특히 버티컬 마켓은 단순히 상품 판매를 넘어 풍부한 콘텐츠와 쌍방향으로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쇼핑몰 유입자 증대와 브랜드 충성고객 확보에 용이하기 때문에 이를 연동하는 쇼핑몰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MZ세대를 공략하고자 하는 패션 브랜드는 지그재그, 무신사, 에이블리 등의 버티컬 마켓을 중복 활용해 상품 구매를 높이는 식이다. 

업종별로 연동 마켓을 분석한 결과 가구 인테리어 쇼핑몰은 텐바이텐·문고리닷컴을, 출산·육아용품 쇼핑몰은 이랜드몰·보리보리을, 식품·생활건강용품 쇼핑몰은 이마트몰·멸치쇼핑 등을 선택해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카페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