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방향 그리드, 쿼터뷰 등 원작 미르의전설2 느낌 강해
색다른 ‘만다라’ 성장 시스템...'흑철'도 매력
자잘한 오류 개선 필요

미르M 6월 23일 정식 출시 [사진:위메이드]
미르M 6월 23일 정식 출시 [사진:위메이드]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위메이드가 지난 23일 야심작 '미르M: 뱅가드앤배가본드(미르M)‘를 출시했다. 원작 미르의전설2의 추억과 함께 동양풍 대규모다중접속역활게임(MMORPG)로서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

미르M은 원작 ’미르의전설2'에 현대적 해석을 가미한 작품이다. 위메이드가 지난해 선보인 미르4 보다 원작의 재미를 더욱 담았다. 원작 미르의전설2는 중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 80만 동시접속자를 돌파하며 기네스 세계기록에 오른바 있다. 

게임을 시작하면 캐릭터의 직업을 선택해야 한다. 전사, 술사, 도사 등의 3가지 직업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기자는 전사를 택했다. 게임은 기존 MMORPG게임과 유사하다. 자동전투를 지원하며 퀘스트를 성공하면 레벨이 올라가며 성장하는 방식이다. 

미르M은 ‘만다라’를 기반으로 한 성장 시스템이 특징이다. 만다라는 전투와 기술로 구분이 된다. ‘용옥’을 소모하며 독자적인 능력을 키울 수 있는데 전쟁형 뱅가드, 성장형 배가본드 등으로 성장이 가능하다. 원하는 부분을 발전시킬 수 있어 나만의 캐릭터 육성이 가능하다.

미르M 게임화면 갈무리
미르M 게임화면 갈무리

미르M은 최신 게임이라고 하기에는 옛스러운 느낌이 든다. 처음 미르M을 접해본 이용자들은 다소 낯설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만 원작의 8방향 그리드 전투와 쿼터뷰 시점을 살린 부분은 원작 미르의전설2을 즐겁게 이용했던 이용자들에게는 반가운 부분일 것으로 보인다. 

미르M에서는 미르4와 같이 ‘흑철’을 채광할 수 있는데 기자는 이점이 반갑다는 생각이 들었다. 흑철은 비천 비곡에서 채광할 수 있다. 비곡은 원작 외에 차별화된 재미로 추가된 부분이다. 미르4 블록체인 버전에서 흑철을 모으면 토큰으로 교환이 가능하다. 향후 출시될 미르M의 블록체인 버전에서도 유사하게 작용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적으로 미르M을 즐기면서 들었던 생각은 대표 동양풍 MMORPG로서 자리매김을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수의 MMORPG게임이 서구의 중세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기에 동양풍 MMORPG하면 미르가 자연스럽게 생각났기 때문이다. 

다만 미르4에서 선보였던 경공이 없다는 점은 아쉬웠다. 경공은 블소, 미르4 등에 등장하며 동양풍 MMORPG의 주요 특징이라고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이다. 1대1 전투보다는 대규모 전투를 지원하기에 이러한 선택을 한 것 같기도 하다.

미르M 상점 화면 갈무리
미르M 상점 화면 갈무리

출시된지 2주가 지났음에도 버벅이는 오류들이 잦아서 아쉬웠다. 화면을 잠시 내렸다가 다시 킬 경우 화면이 버벅거리고, 자동전투시 오류가 생기는 부분 등이 게임을 계속 이어가는데 불편함을 줬기 때문이다. 모바일보다는 PC로 게임을 즐기는게 낫다는 생각이 들었다.

리니지식 과금도 아쉽다는 생각이다. 미르M에는 리니지M의 변신·펫과 비슷한 '화신'과 '영물'이 존재한다.  이 화신과 영물은 확률형아이템으로 뽑기를 통해 구할 수 있다. 리니지M의 아인하사드와 비슷한 느낌의 '활력'도 존재해 '리니지 라이크'라는 비판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초기 미르M의 성과는 긍정적이다. 출시 일주일만에 구글 플레이 인기 1위, 매출 4위에 오른바 있다. 8일기준 구글스토어 기준 인기 6위, 매출 8위로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비슷한 시기에 출시된 천애명월도M, 최근 업데이트를 진행한 블소 등을 제치고 동양풍 MMORPG 넘버원 자리를 차지할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