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항체가 약 25배 증가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백신인 '스카이코비원 멀티주' 임상 1·2상 연장 연구를 통해 부스터샷(추가 접종)의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면역반응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건강한 성인 81명을 대상으로 스카이코비원 기초 접종(2회) 후 약 7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스카이코비원을 추가 접종했다.

그 결과 오미크론 바이러스의 감염성을 중화해 예방효과를 유도할 수 있는 중화항체가가 2회 접종 직후와 비교해 약 2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또 2회 접종 후 7개월 경과 시점(부스터 샷 접종 직전)과 대비해선 약 72배로 높았다고 덧붙였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스카이코비원이 아닌 다른 코로나 백신을 접종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 부스터샷 임상도 진행하면서 백신의 활용 가능성을 검증하고 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새로운 변이가 끊임없이 인류를 위협하고 있다"며 "스카이코비원의 다양한 임상과 더불어 해당 플랫폼을 활용한 다가백신, 범용백신 등의 개발에 박차를 가해 엔데믹 준비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