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경영·지속가능성장 강화
남궁훈 대표는 플랫폼·서비스 비즈니스 맡아 글로벌 확장 등 전념

카카오가 미래이니셔티브센터 신규 임원 인사를 단행하고 미래 사업 전략 수립에 속도를 낸다. [사진: 카카오]
[사진: 카카오]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카카오가 14일 이사회를 열고 홍은택 카카오 공동체얼라인먼트(CAC) 공동 센터장을 각자 대표로 선임했다.

카카오는 사회적 책임 강화와 기업 가치 제고라는 2가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하게 됐다고 밝혔다.

홍은택 각자 대표는 CAC에서 맡고있던 ESG 경영을 강화하고 지속가능성장 전략을 총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집중한다. 홍은택 각자 대표가 현재 맡고 있는 CAC 공동 센터장과 카카오임팩트 재단 이사장 직은 유지된다.

홍은택 각자 대표는 2012년 카카오 콘텐츠 서비스 부사장으로 합류해 카카오페이지와 공동주문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를 출시하고 2018년부터 3년간 카카오커머스 대표 맡았다. 올초부터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AC) 공동 센터장과 카카오 사내이사를 맡아 카카오 공동체 ESG 경영을 총괄하고 있다.

카카오는 올 4월 공동체 차원에서 5년간 총 3000억원 규모 상생기금을 조성해 소상공인, 창작자, 플랫폼 종사자 등 파트너들과 지속가능성장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ESG 경영 차원에서 디지털 접근성 강화를 위해 디지털 접근성 책임자(DAO)를 선임했다. 환경 문제 해결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자 '액티브 그린 이니셔티브(Active Green initiative)'를 선언하고 204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제로(Carbon-zero)를 목표로 하는 넷 제로(Net-ZERO)를 추진 중이다.

이런 지속가능성장 프로젝트와 ESG 경영이 홍은택 각자 대표 선임을 계기로 카카오 플랫폼과의 연계를 통해 강화되고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이란 기대다.

남궁훈 각자 대표는 카카오 서비스 및 비즈니스를 총괄하며 글로벌 확장을 주도해 기업가치를 높이는데 전념한다. 

홍은택 각자 대표는 "카카오가 가진 기술과 서비스를 이용해 사회에 기여하는 방법을 찾아가며 카카오가 이 사회에서 필요한 존재로 인정받고 비즈니스도 지속 성장하는 기업으로 만드는 역할을 해 나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궁훈 각자 대표는 "앞으로 홍은택 각자 대표와 함께 각자 위치에서, 때로는 함께 고민하며 카카오 글로벌 확장과 사회적 책임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카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