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카나리아바이오]
[사진: 카나리아바이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카나리아바이오 모회사인 카나리아바이오엠은 재무적 투자자(FI)와 함께 세종메디칼의 최대주주인 세종메디칼 컴퍼니 지분 100%를 인수키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카나리아바이오엠은 세종메디칼 컴퍼니 최대주주와 보유 지분에 대한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내달 29일 잔금이 납입되면 세종메디칼 컴퍼니의 최대주주가 된다. 이후 같은달 31일 주주총회를 열고 세종메디칼의 경영권이 이전될 예정이다.

이번 인수로 세종메디칼 의료기기 사업과 코로나19 치료제 등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을 확보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세종메디칼 자회사 제넨셀은 2020년 12월 인도에서 코로나 치료제 ‘ES16001’ 임상 2상을 완료했다. 지난 5월엔 아랍에미리트(UAE) 오르디파마(Ordi Pharma FZ-LLC)와 먹는(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중동 및 터키 독점 판권에 관한 계약을 맺었다.

나한익 카나리아바이오엠 대표는 "세종메디칼은 현금성 자산만 1000억원을 보유하고 있어 인수합병(M&A)을 위한 자금이 충분한 회사로, 적극적인 M&A를 통해 성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