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으로 물건 구입해 소분하거나 배달 서비스 이용시 배달비 절약 등에 활용
최대 참여 인원 4인...개설된 채팅방에서 구매 방법, 비용 지불 등 자유롭게 결정

당근마켓, 이웃이랑 공동구매하는 ‘같이사요’ 서비스 오픈[사진: 당근마켓]
당근마켓, 이웃이랑 공동구매하는 ‘같이사요’ 서비스 오픈[사진: 당근마켓]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당근마켓이 동네생활 서비스에서 이웃들을 모아 물품이나 서비스를 같이 구매할 수 있는 ‘같이사요’를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19일 오픈한다고 밝혔다.

같이사요는 대량으로 사면 싼 물건을 이웃들끼리 모여 함께 구입하거나, 배달 음식을 시킬 때 여러 집이 같이 시켜 배달비를 아끼거나, 여럿이 가면 할인 받을 수 있는 동네 가게 방문 시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첫 오픈 지역은 서울시 관악구 전 지역과 강동구(강일동, 고덕동, 상일동), 경기도 하남시(덕풍동, 망월동, 미사동, 선동, 신장동, 풍산동) 일부 지역이다. 주변에 대형마트가 많아 공동구매나 공동배달 관련 수요가 많았던 지역들이 우선 선정됐다.

당근마켓은 해당 지역을 시작으로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받아 서비스를 보완해가며 지역을 단계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함께 할 이웃을 모집하려면 동네생활 탭 상단에 같이사요나 오른쪽 하단에 글쓰기 버튼(+)에 들어가서 모집 글을 작성하면 된다. 게시글 제목과 구매하고 싶은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상세한 소개, 모집 인원수, 인당 지불해야 할 금액, 비용 입금 방식 등을 입력하면 된다. 참여자들이 모이면 제품의 구매 방법과 시기, 분배나 비용 지불 방법 등을 의논해 진행할 수 있다. 

최대 참여 인원은 4명이다. 이웃끼리 서로 좋은 물건을 추천하고 저렴한 가격에 함께 구매하는 교류 활동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전문 판매업자 활동은 금지된다. 보다 세부적인 서비스 이용 방법은 당근마켓 ‘자주 묻는 질문’의 같이사요 가이드라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당근마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