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과학기술, 우리나라 성장에 가장 중요한 열쇠"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자간담회' 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과기정통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자간담회' 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과기정통부]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0일 “국가 R&D 체계를 정부 주도에서 민간 중심으로 혁신하겠다”며 “이를 위해 국가전략기술을 육성하고, R&D 예비타당성 조사도 현장의 요구를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은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대한민국의 성장엔진을 점화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열쇠”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출입기자단 대상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사말을 통해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이 국민들께 내일의 비전을 제시하고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운을 뗐다. 

최근 누리호 발사 성공과 허준이 교수의 필즈상 수상을 예로 들며 팬데믹 여파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가 이어지고 코로나 재유행 조짐도 보이지만 희망도 있다는 뜻이다.

이를 바탕으로 과기정통부는 중점적으로 추진할 과제를 대통령 업무보고 내용으로 마련했다.이 장관은 “민관 협력 기반으로 국가혁신체제를 새롭게 구축하고, 선도형 기술혁신과 디지털혁신을 확산해 국가사회 발전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5개 핵심과제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술패권 경쟁 시대에 초격차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 국가 R&D 체계를 정부 주도에서 민간 중심으로 혁신하겠다”며 “이를 위해 국가전략기술을 육성하고, R&D 예비타당성 조사도 현장의 요구를 반영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간과 함께 공동으로 기술을 개발하고, 공공의 기술을 민간에 이전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민간 투자를 유도해 10~20년 후까지 책임질 미래 혁신기술을 선점하겠다”며 “인구감소 시대에 질적으로 탁월한 인재를 키우기 위해 차별화된 인재 양성체계를 갖추겠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또 “국가사회 전반에 디지털 혁신을 더욱 가속화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난제 해결 AI 프로젝트, 디지털플랫폼정부, 자율성이 높은 바우처 방식의 지원 등 민간중심으로 경제, 산업, 사회 전 부문의 디지털 혁신을 이루겠다”며 “통신비 부담 완화와 취약계층의 디지털 접근성 제고, 플랫폼 상생 생태계 조성 등 따뜻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