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바이오파마 글루코프리서방정. [사진: 한올바이오파마]
한올바이오파마 글루코프리서방정. [사진: 한올바이오파마]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한올바이오파마는 당뇨병 치료제 '글루코프리서방정'(500㎎, 750㎎, 1000㎎)을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글루코프리서방정은 식이요법 및 운동요법을 통해 혈당 조절이 충분치 않은 제2형 당뇨병 성인 환자를 위한 1차 치료제로, 한올바이오파마가 2007년 출시한 '글루코다운오알 서방정' 후속 개량 제품이다.

글루코프리서방정은 글루코다운오알서방정 대비 사이즈를 최대 15% 줄여 편의성을 높였다. 또 최적화된 약물방출 시스템을 통해 약물 복용 횟수를 3회에서 1회로 줄여 한 번에 여러가지 약물을 복용해야 하는 당뇨병 환자들의 불편함을 개선했다는 설명이다.

한승수 한올바이오파마 개발본부장은 “더욱 작아진 글루코프리서방정을 통해 당뇨 치료제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