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세대 스마트SSD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2세대 스마트SSD [사진: 삼성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삼성전자가 SSD 내부 연산 기능을 강화한 '2세대 스마트SSD'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SSD는 삼성전자가 연산을 위한 프로세서를 내장해 스토리지 내 데이터 연산 처리가 가능하도록 만든 컴퓨테이셔널 스토리지(Computational Storage)다. 데이터 저장 뿐 아니라 특정 데이터 처리 시 내부적으로 직접 연산해 CPU·GPU·RAM 사이 데이터 이동을 줄인다. 저장장치와 로직반도체 사이 데이터 이동이 최소화되면 성능과 에너지 효율이 올라간다.

컴퓨테이셔널 스토리지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하는 메타버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딥러닝·머신러닝, 5G·6G 분야의 차세대 저장 장치로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자 2세대 스마트SSD에는 고객이 개발한 소프트웨어가 스마트SSD에 내장된 ARM 코어와 IP를 활용, 데이터를 처리하는 기능이 탑재됐다. 이전 제품 대비 연산 성능이 2배 이상 올랐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시스템에 적용하면 일반 SSD를 탑재한 시스템 대비 일부 데이터베이스 연산처리에서 시간은 최고 50%, 에너지 소모는 최고 70% CPU 사용률은 최고 97%까지 줄인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SNIA, NVM Express 워킹그룹 등 국제 스토리지 표준화 기구와 협력해 컴퓨테이셔널 스토리지 표준화를 적극 추진하고, 다양한 고객사의 응용처에서 기술을 검증해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최진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솔루션개발실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1세대 스마트SSD의 성공적인 출시를 통해 컴퓨테이셔널 스토리지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연산 성능을 더욱 강화한 2세대 스마트SSD로 데이터베이스, 비디오 트랜스코딩 등 다양한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적극 대응해 나가는 등 차세대 스토리지 제품군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나 솔타니 AMD 데이터센터 커뮤니케이션그룹 부사장은 "AMD의 자일링스(Xilinx) Versal™ Adaptive SoC를 탑재한 삼성의 2세대 스마트 SSD는 기존 CPU에서 진행하던 연산 작업 일부를 스토리지에서 처리해 데이터 이동 간 소모되는 전력을 줄이고, CPU 효율을 증대시킨다"며 "데이터 중심 시장에서 삼성의 스마트SSD가 뛰어난 성능과 높은 전력 효율로 고객 시장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