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제약 본사 전경. [사진: 유유제약]
유유제약 본사 전경. [사진: 유유제약]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유유제약은 안구건조증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는 ‘YP-P10’의 미국 임상 2상이 첫 환자 등록을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YP-P10은 합성 펩타이드를 활용한 바이오 신약이다. 염증에 의한 안구건조증 징후와 증상 완화를 목표로 한다. 유유제약은 이 약물로 글로벌 기술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전임상 결과 지질다당류(LPS)에 의해 활성화됐을 때 인간 말초혈액 단핵세포(PBMC)에서 염증성 사이토카인 및 케모카인 생성을 낮추는 데 있어 기존 안구건조증 치료 약물인 리프테그라스트보다 더 효과적으로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YP-P10은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 2상을 승인받았다. 2상은 7개 임상기관에서 총 240명의 안구건조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안전성 내약성 효능을 평가하게 된다.

유원상 유유제약 대표는 "첫 글로벌 임상 프로젝트인 YP-P10 2상이 계획대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임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전 세계 안구건조증 환자들에게 보다 효과적이고 다양한 치료법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