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국문 표지 [사진: LG전자]
LG전자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국문 표지 [사진: LG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전자가 ‘2021-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16번째로 발간된 이번 보고서에는 지난해 LG전자의 ESG 경영 실적과 2030년까지 추진할 ESG 중장기 전략과제를 실천 목표와 실행 계획이 담겼다.

LG전자는 2030년까지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50% 감축한다. 지난해 국내외 사업장에서 배출한 직접 온실가스(Scope 1)와 간접 온실가스(Scope 2)의 총량은 115만 이산화탄소환산톤(tCO2eq; 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값)으로 2017년 대비 약 40% 줄었다.

지난해 제품에 사용된 재활용 플라스틱은 2만6545톤으로 전년 대비 약 32% 늘었다. 지난해 회수한 폐전자제품은 44만2315톤으로 지난해 말 기준 누적 회수량이 전년 대비 약 14% 증가한 352만 톤을 기록했다.

소비자용 완제품 측면에서는 7대 주요 제품(TV,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가정용 에어컨, 시스템 에어컨, 모니터)의 온실가스 원단이 배출량이 전년 대비 6.6% 가량 줄었다.

LG전자가 목표하는 사용단계 온실가스 원단위 배출량은 제품 평균 사용수명 동안 배출하는 온실가스 총량을 제품별 기능 단위로 나눈 값이다. 예를 들면 냉장고는 리터(L)당 배출량을, 세탁기는 킬로그램(kg)당 배출량을 나타낸다.

LG전자는 이밖에도 생산 공정 내 에너지 고효율 설비, 탄소 배출량 감축 장치 도입,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2050년까지 국내외 모든 사업장 사용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단 중장기 계획을 세웠다.

개발단계에서는 2030년까지 총 60만 톤의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폐전자제품을 누적 800만 톤을 회수하겠단 목표를 잡았다. 가전제품 단계에서는 7대 주요 제품에 에너지 고효율 기술을 적용해 사용단계 온실가스 원단위 배출량도 2030년까지 2020년 대비 20% 줄일 방침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