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현장교육에 참석한 각국 교육생들이 셀트리온 생명공학연구소 관계자로부터 항체의약품 개발과 생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셀트리온]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현장교육에 참석한 각국 교육생들이 셀트리온 생명공학연구소 관계자로부터 항체의약품 개발과 생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셀트리온]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셀트리온은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교육에 참여한 각국 교육생을 대상으로 현장교육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월 우리나라는 WHO로부터 백신·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 교육 훈련의 중심지인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에 단독 지정돼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달 국제백신연구소(IVI) 주관으로 2주 동안 진행되는 단기 교육에는 25개 중·저소득 국가에서 온 106명의 생산인력과 국내 교육생 32명이 참가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민간 파트너십으로 이번 교육 지원에 참여해 항체 제조 공정 및 GMP 생산시설 운영 등에 대한 소개와 생산시설 견학 등 현장교육을 진행 중이다.

특히 셀트리온 주력 품목의 연구개발과 생산을 담당하고 각분야 부문장 및 본부장급 임원들이 직접 참석해 교육생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회사가 축적해온 경험과 역량이 현장 교육을 통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셀트리온 #바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