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시민단체 "휴대용 선풍기, 전자파 322배 방출"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정부가 일부 휴대용 선풍기에서 발암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전자파를 방출하는 것으로 측정됐다는 한 시민단체 주장에 대한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한다.

앞서 이 시민단체는 일부 휴대용 선풍기에서 발암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전자파 세기 기준인 4mG(밀리가우스·전자파 세기 단위)의 최대 322.3배에 달하는 1289mG의 전자파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인체보호기준 적합 여부 및 세부 측정 결과는 다음 달 1일 발표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휴대용 선풍기의 전자파 위험 우려와 관련해 본격적으로 검증에 착수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전날 환경 관련 시민단체가 일부 휴대용 목·손 선풍기에서 인체에 유해한 전자파를 방출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앞서 지난 26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기자회견을 열고 목 선풍기 4종과 손 선풍기 6종의 전자파 측정 결과를 발표했다. 센터의 측정 결과에 따르면 4종의 목 선풍기에서는 평균 188.77mG, 최소 30.38mG~최대 421.20mG의 전자파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는 전자파를 그룹 2B에 해당하는 발암 가능 물질로 지정하며 4mG를 기준으로 삼은 바 있다. 그룹 2B는 발암 가능성이 있는 물질 가운데 인체 자료가 제한적이고, 동물실험 결과도 충분하지 않은 경우를 의미한다.

특히 센터는 6종의 손 선풍기에서는 평균 464.44mG, 최소 29.54mG~최대 1289mG의 전자파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가장 높은 수치인 1289mG는 4mG의 322.3배에 달한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당일 설명자료를 통해 2018년과 2021년 실험 결과와 함께 동일 제품에 대한 검증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동일한 모델의 목선풍기 4개와 손선풍기 6개를 확보한 후 해당 제품들의 전자파 측정을 실시할 계획이다. 측정은 국제 표준과 동일한 국립전파연구원 측정기준과 방법에 따라 진행한다. 인체보호기준 적합 여부 및 세부 측정 결과에 대해서는 다음 달 1일 발표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전파기반과 관계자는 “휴대용 선풍기의 전자파 안전에 대해 국민들의 우려가 크고, 상이한 측정 결과로 혼란이 우려되는 만큼 최대한 신속히 검증하고 결과를 발표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