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차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 개최...박윤규 제2차관 주재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다양한 전파 관련 규제에 대해 신속히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한 새로운 주파수 수요를 위해 관계부처 및 산·학·연 전문가들과 함께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박윤규 제2차관 주재로 디지털 신산업·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제6차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를 28일 서울 용산구 전자파기술원에 위치한 ‘용산 전파플레이그라운드’에서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박윤규 차관은 인사말씀을 통해 “그동안 관행적으로 이뤄져온 전파 규제를 발굴해 과감히 개선하고 미래 신산업의 주도권 확보를 위해 새로운 주파수 수요를 발굴·공급 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디지털 시대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각 국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미래 신산업에 대한 수요와 동향을 빠르게 파악해 적절한 주파수를 적기에 제공함으로써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민관의 협력을 통해 국가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UAM, 6G, 무선충전, 저궤도 위성통신 등 다양한 신산업 분야를 선도하는 SK텔레콤, 삼성전자, 한화시스템, 현대자동차, 네이버클라우드, 바이에너지, 동양이엔피 등 총 9개 기업이 참석했다.

정부는 디지털 대전환으로 전파의 활용 분야가 전 산업에 걸쳐 빠르게 확장하는 상황에서 UAM, 무선충전 등 미래 신산업·서비스 활성화를 지원할 수 있는 정부의 역할과 민·관이 함께 협력할 수 있는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추진했으며, 이번 간담회는 드론, IoT 등 다양한 융·복합 기기에 대한 자유로운 전파 실험을 통해 미래 신산업의 최전선에서 새로운 제품을 만나고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는 대형 전파 차폐시설인 ‘전파플레이그라운드’에서 진행했다.

아울러, ‘민·관 협력을 통한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 실현’과 ‘세계 최고의 네트워크 구축 및 디지털 혁신 가속화’라는 디지털 분야 대표 국정과제를 실현하기 위한 ‘현장 중심 전파 규제 패러다임 전환’과 ‘미래 주파수 발굴·확보’라는 두 가지 방안을 논의했다.

기업 참석자들은 6G, 무선충전, 저궤도 위성통신 등 최신 산업 동향 소개와 미래 신산업에 필요한 주파수 수요에 대한 요청과 함께 반도체, 무선충전 등 관련 분야의 전파 규제 개선에 관한 사항도 요청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