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부터)과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구현모 KT 대표가 11일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통신 3사 CEO 간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지난 11일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부터)과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구현모 KT 대표가 11일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통신 3사 CEO 간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정부와 이동통신사 3사 간 5G 28㎓ 주파수 정책을 둘러싼 이견이 나오는 가운데 첫 민관 회의가 열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28㎓ 대역 5G 민·관 워킹그룹’ 킥 오프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킹그룹은 지난 11일 열린 과기정통부 장관과 통신 3사 CEO 간담회에서 민·관이 함께 28㎓ 대역 5G 활성화 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회의체를 구성하자는 통신 3사 제안을 계기로 구성됐다.

통신 업계에서는 28㎓ 대역의 전파 특성으로 인해 관련 장비, 단말, 서비스 한계가 확인된 상황에서 정부의 정책 수정이 필요하다는 데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반면, 정부는 28㎓ 투자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당장 수익이 되지 않더라도 6G에 대한 미래를 내다보고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과기정통부 장관-통신 3사 CEO 간담회 당시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많은 논쟁들이 있다. 이 부분은 이제 정부하고 통신사업자가 워킹그룹을 만들어서 거기서 결론을 내기로 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구현모 KT 대표는 “사업자와 정부 간 인식 차이가 큰 게 28㎓인데, 워킹그룹을 만들어서 연구하자고 의논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킥 오프 회의에서는 과기정통부, 통신 3사, 삼성전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한국방송통신전파 진흥원(KCA) 등이 참여해 워킹그룹 구성·운영 방안, 28㎓ 대역 5G 국내외 추진 현황 등을 논의했다.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기획과 관계자는 “워킹그룹을 통한 다각적 논의와 민간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거쳐 28㎓ 대역 5G 추진 방향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