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아트 그룹 슬릿스코프와 협력
시 쓰는 AI 모델 '시아' 개발... 총 53편 수록

AI 기술 연구개발(R&D) 기업 카카오브레인이 미디어아트 그룹 슬릿스코프와 함께 시 쓰는 AI 모델 시아(SIA)를 개발하고 오는 8일 시아의 첫 번째 시집 '시를 쓰는 이유'를 출간한다. [사진: 카카오브레인]
AI 기술 연구개발(R&D) 기업 카카오브레인이 미디어아트 그룹 슬릿스코프와 함께 시 쓰는 AI 모델 시아(SIA)를 개발하고 오는 8일 시아의 첫 번째 시집 '시를 쓰는 이유'를 출간한다. [사진: 카카오브레인]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AI 기술 연구개발(R&D) 기업 카카오브레인이 미디어아트 그룹 슬릿스코프와 함께 시 쓰는 AI 모델 시아(SIA)를 개발하고 오는 8일 시아의 첫 번째 시집 '시를 쓰는 이유'를 출간한다.

'시아'는 카카오브레인의 초거대 AI 언어 모델 KoGPT를 기반으로 시를 쓰는 AI 모델이다. 시 1만3000여 편을 읽으며 작법을 익혔다. 주제어와 명령어를 입력하면 '시아'가 입력된 정보의 맥락을 이해하고 곧바로 시를 짓는다.

시집 '시를 쓰는 이유'는 시 53편으로 구성돼 있다. '시아'의 언어인 디지털 연산을 위한 기계어 0, 1를 활용해 1부 주제는 공(0), 2부 주제는 일(1)로 선정했다. '영' 대신 '공'으로 표기한 것은 존재와 비존재, 의미와 무의미의 관계를 함께 담고자 하는 카카오브레인과 슬릿스코프 의도가 담겼단 설명이다.

무의미/비존재(off)의 뜻을 담고 있는 공(0)은 슬릿스코프가 그동안 작업 노트에서 나온 임의의 표현들을 시상으로 제시해 생성된 시가, 의미/존재(on)의 뜻을 담고 있는 일(1)은 수학과 과학에 관한 주제를 시상으로 한 시가 수록됐다. 1부는 '개인의 주관적인 부분'을, 2부는 '객관적인 대상이나 사실'을 시상으로 해 시를 생성한 것이다.

슬릿스코프는 연출가이자 미디어 아티스트인 김제민과 AI 연구자이자 소프트웨어 개발자인 김근형이 예술과 과학이라는 서로 다른 분야에서 활동해오다 2018년 AI와 예술가가 즉흥적으로 텍스트를 만들어가는 퍼포먼스 'I Question'을 작업하면서 시작하게 된 미디어아트 그룹이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슬릿스코프는 시 1만3000여 편을 수집해 카카오브레인의 KoGPT 모델에 추가 학습시켜 '시아'를 개발했고 다양한 시제로 시를 생성해 다듬어 최종적으로 시 53편을 선정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대표는 "앞으로도 카카오브레인의 초거대 AI 모델이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문화 및 예술 분야에서의 접점을 지속 탐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