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위메이드가 블록체인 인프라 플랫폼 업체 블록데몬과 위믹스3.0 생태계 강화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1일 밝혔다.

블록데몬은 위메이드가 위믹스 메인넷 운영을 위해 결성하는 총 40개 노드 카운슬 파트너(Node Council Partner), ‘40원더스(WONDERS, WEMIX On-chain Network of Decentralized Ecosystem Regulators)’ 첫 번째 멤버로 합류한다.

2017년 설립된 블록데몬은 이더리움 2.0, 폴카닷, 테조스, 폴리곤/매틱, 카르다노, NFT API 등 31개 지분증명(PoS) 프로토콜 포함, 55개 이상 프로토콜을 자체 개발한 ‘유비퀴티 API 스위트(Ubiquity API Suite)’로 지원하고 있다. 

노드 인프라 스트럭쳐, 스테이킹, 지불, 온체인 데이터에 대한 API 엑세스 등도 제공한다.  이번 계약에 따라 블록데몬은 위메이드에서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메인넷 위믹스3.0 노드(Node)를 운영하고 주요 의사 결정에 참여한다. 각종 기술 인프라도 지원한다.

블록데몬 앤드류 브라네스(Andrew Vranjes) APAC GM 겸 세일즈 담당 부사장은 “블록데몬과의 협력이 위믹스3.0의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강화하고 장기적인 성장 전략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믹스3.0은 세계적인 기업들과 프로젝트들을 노드 카운슬 파트너로 영입 중인데, 블록체인 기술을 선도하는 블록데몬이 합류하게 되었다"며 “100% 리저브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달러와 투명한 노드 카운슬을 통해서, 보다 지속가능하고, 개방적인 메인넷으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위메이드는 7월 1일부터 위믹스3.0 프로토콜의 안정성을 테스트하고 있다. 시스템 검증을 마친 후 메인넷을 론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