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후보물질 원료의약품의 첫 시험생산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시험생산은 본격적인 상업 생산 직전에 실시하는 공정 검증 단계다. 이번 시험생산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mRNA 원료의약품부터 완제의약품까지 전과정 생산이 가능해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11월 미국 바이오 기업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원료의약품 위탁생산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후 약 7개월간 기술이전 및 스케일업(규모 확대)을 거쳐 지난 5월 말 mRNA 원료의약품 생산설비 구축을 완료했다.

두번째 시험생산은 이달 중 시행 예정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첫 시험생산 결과를 바탕으로 생산과정 최적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항체의약품뿐만 아니라 mRNA분야에서도 원료부터 완제의약품 생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확장된 서비스와 생산능력을 통해 향후 개발될 mRNA 백신 및 치료제를 더욱 빠르게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