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넥실리스 동박 생산 모습 [사진: SKC]
SK넥실리스 동박 생산 모습 [사진: SKC]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SKC의 배터리용 동박사업 투자사 SK넥실리스가 업계 처음으로 초고강도 U전지박 생산기술을 확보했다.

SK넥실리스는 업계 최초로 65kgf/㎟의 인장강도를 갖는 초고강도 동박 양산기술 확보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고강도 동박은 공정 속도를 높이고 제품 용량을 증대하는 등 배터리 시장 요구에 부합하도록 만든 동박이다.

배터리 음극재는 동박에 흑연, 실리콘 등 음극물질을 코팅하는 공정을 거친다. 코팅 속도가 빨라지고 온도를 높여 코팅 물질 건조 시간을 줄일수록 가격경쟁력이 오른다. 이 과정에서 동박이 찢어지거나 주름이 생기는 불량 리스크도 오르는데, 고강도 동박은 높은 인장강도와 고내열성을 갖춰 불량 리스크 감소와 생산성 향상에 유리하다. 음극물질 코팅량을 늘려 배터리 용량을 키우는 데도 이점이 있다.

이번 양산기술 확보로 SK넥실리스는 인장 강도 40~65kgf/㎟ 범위 내 4종에 이르는 고강도 동박 풀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SK넥실리스 관계자는 “전기차용 이차전지의 고용량화, 생산성 향상이 중요해지면서 고강도 동박 시장도 수년 뒤에는 지금보다 10배 이상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꾸준한 연구개발로 고사양, 고품질 제품을 개발해 전기차 및 이차전지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SK넥실리스 #SK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