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진료 프로세스 효율화 등 지원... 인공관절 로봇 수술에 집중
내년 상반기 중 프리A 투자 유치 계획

정형외과 진료 프로세스 효율화 및 자동화를 지원하는 코넥티브가 카카오벤처스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 코넥티브]
정형외과 진료 프로세스 효율화 및 자동화를 지원하는 코넥티브가 카카오벤처스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 코넥티브]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정형외과 진료 프로세스 효율화 및 자동화를 지원하는 코넥티브가 카카오벤처스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투자엔 카카오벤처스와 초기 스타트업 투자 전문 액셀러레이터 슈미트가 참여했으며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코넥티브는 내년 상반기 중 프리A 투자를 유치할 계획이다.

코넥티브는 서울대병원 정형외과에서 무릎 관절을 전문적으로 진료하는 노두현 교수가 지난해 창업한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이다. 전문의가 직접 라벨링한 데이터 10만장 이상을 수술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코넥티브는 짧은 외래 진료 중에도 정확하고 빠르게 엑스레이를 확인할 수 있게 하는 자동 판독 소프트웨어인 코넥티브 X(CONNECTEVE X), 인공관절 수술 후 수혈과 신장부작용, 섬망 등 부작용을 예측할 수 있게 도와주는 코넥티브 S(CONNECTEVE S) 등을 개발하고 있다.

인공관절 및 절골수술 시 전문의가 수술 설계를 쉽게 할 수 있도록 하는 코넥티브 P(CONNECTEVE P), 수술 이후 재활 통합 안내 솔루션인 코넥티브 H(CONNECTEVE H), 인공관절 수술 시 환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밀한 수술을 가능케 하는 AI 기반 수술 로봇 코넥티브 R(CONNECTEVE R) 등도 만들고 있다.

김치원 카카오벤처스 상무는 "코넥티브는 의료 AI와 로봇 수술 결합을 통해 정형외과 진료의 디지털 전환(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끌 역량을 갖춘 팀"이라며 "헬스케어 영역에서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