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플라이 로고 [사진:드래곤플라이]
드래곤플라이 로고 [사진:드래곤플라이]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드래곤플라이 자회사 디에프체인이 차기작으로 내놓은 ‘스페셜포스 콩즈 워(SFKW)’가 비공개 테스트(CBT)를 진행한다.

드래곤플라이는 자회사 디에프체인이 동남아시아 지역 대상으로 오는 5일까지 총 4일간 스페셜포스 콩즈 워(SFKW)를 CBT를 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CBT는 ▲게임 접속 스트레스 및 게임 구동 ▲게임 플레이 오류 수정 및 버그 ▲서버 최적화 작업 및 안정화 작업 ▲CBT 종료 후 데이터 초기화 및 마이닝 등 테스트를 시행한다. 한국 시간 기준 오후 8시부터 오후 11시까지만 접속 가능하다.

스페셜포스 콩즈 워는 1억명 이용자를 보유한 ‘스페셜포스’ 지적재산권(IP)을 활용했다. 이는 인기 캐릭터인 맥스와 블랙맘바가 등장해 적군을 무찌르면서 최종 보스를 물리치는 서바이벌 장르 1인칭 슈팅 게임(FPS) 게임이다.

드래곤플라이 관계자는 “이번 CBT를 계기로 협업한 기업 세계관을 합쳐 ‘멀티버스 세계관’을 본격적으로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