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너즈워 IP의 첫 MMORPG ‘크로니클’...오는 16일 국내 출시
수집·전략 재미, 수동전투 지원 등 눈길...모바일·PC 넘어 콘솔로 확장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대표 이미지 [사진: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대표 이미지 [사진:컴투스]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컴투스가 신작 다중접속역할게임(MMORPG) ‘서머너즈워:크로니클(이하 크로니클)’을 공개했다. 서머너즈워 지식재산권(IP)를 활용한 첫 MMORPG인 만큼 기대감이 상당한 가운데, 크로니클이 부진한 컴투스에게 함박웃음을 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서머너즈워 IP의 첫 MMORPG ‘크로니클’....모바일 넘어 PC·콘솔로 확장

2일 컴투스는 크로니클의 버추얼 쇼케이스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이주환 컴투스 대표를 비롯해 이은재 개발PD 등이 출연해 크로니클의 차별화된 콘텐츠와 향후 운영 계획 등에 대해 밝혔다. 

이주환 컴투스 대표는 “크로니클은 서머너즈워 지식재산권(IP) 아이덴디티를 계승하면서 MMORPG 장점을 더한 게임”이라며 “소환수들과 함께 전투를 펼칠 수 있으며 스킬·속성간의 상성 이외에 다양한 기믹에 대한 대응, 컨트롤 재미, 협동 플레이 등 다채로운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크로니클은 소환사와 소환수 3마리가 한팀으로 게임이 진행된다. 이용자는 3명의 소환사 오르비아, 키나, 클리프 중 한명을 택해 캐릭터를 키울 수 있다. 불, 물, 바람, 빛, 어둠 등 총 5개 속성의 약 350여종의 소환수를 통해 전략과 수집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자동전투 뿐만 아니라 수동전투도 필수적으로 요구하는 것이 특징이다. 켜놓고 보는 게임이 아니라 이용자가 직접 플레이하는 게임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다. 이용자는 거대한 월드맵과 던전을 탐험하며 소환사와 소환수 스킬을 사용하고 각종 오브젝트들과 상호작용을 하게 된다.

이은재 개발 총괄은 “"크로니클은 스토리 진행을 위해 수동조작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며 “수동 조작이 의미 없는 조작이 되지 않도록 던전의 구성과 보스 행동 패턴 하나하나에 많은 노력을 들였다"고 말했다.

크로니클은 오는 16일 모바일과 PC로 출시될 예정이다. 향후 콘솔로도 영역을 넓힌다. 이용자들이 게임을 편하게 즐기도록 윈도우, 안드로이드, IOS 플랫폼에서 PC와 모바일 간 크로스플레이를 지원한다. 이후 스팀(Steam)까지 플랫폼을 확대하고 엑스박스(Xbox) 콘솔로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서머너즈워:크로니클 이미지 [사진:컴투스]
서머너즈워:크로니클 이미지 [사진:컴투스]

적자 컴투스, 2분기 흑자 전환 전망...'크로니클' 새 성장 엔진 될까?

서머너즈워는 컴투스의 대표 효자 IP로 꼽힌다. 원작 ‘서머너즈워:천공의 아레나’는 지난 2014년 출시 이후 8년 동안 서비스를 이어오고 있다. 전세계 1억 다운로드를 돌파한 천공의 아레나는 일본, 대만,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스터디셀러다. 

현재 컴투스의 주요 매출원은 천공의 아레나, 컴프야 등의 야구게임 작품들이다. 다만 기존 인기작들이 장기간 서비스되면서 IP 노후화, 매출 하향화 등이 우려된다. 이를 탈피하고자 컴투스는 지난해 서머너즈워 IP를 활용한 ‘서너머즈워:백년전쟁’을 선보였지만 기대이하의 성적을 얻은 바 있다.  

지난 1분기 컴투스는 적자로 전환했다. 2분기는 흑자 전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컴투스는 2분기 매출 1678억원, 영업이익 68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매출 9.7%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38.1% 감소한 수치다. 적자는 면피했지만 새 성장 엔진이 필요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에 크로니클에 기대가 쏠린다. 국내에서 MMORPG 인기가 높은 만큼 흥행은 어렵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또한 글로벌 히트 IP인 서머너즈워를 활용했기에 MMORPG 인기가 높지않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긍정적 전망만 있는 것은 아니다. 하반기 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넥슨 ‘히트2’, 라인게임즈 ‘대항해시대 오리진’ 등의 굵직한 MMORPG 장르의 신작들이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면서 신규 이용자들은 사로잡기 위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한 리니지, 오딘 등 기존 MMORPG부터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등 최근 출시한 신작들의 인기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이에 크로니클이 컴투스의 새로운 캐시카우로 자리매김할지 주목된다. 컴투스는 오는 16일 신작 크로니클을 국내 출시하고, 연내 블록체인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지은 대신증권 연구원은 ""2분기 실적은 성수기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천공의 아레나의 성수기 효과가 예상만큼 크지 않았고 자회사의 적자 지속으로 2분기 실적 개선 폭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의 출시 일정이 7월에서 8월로 지연되면서 3분기 신작 매출의 반영 일수가 감소했다"며 "서머너즈 워 IP는 국내보다 글로벌 팬덤이 더 큰 IP로 3분기 국내 출시 이후 4분기 말 글로벌 출시 시 신작 기대감은 또 한번 형성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