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기술투자, 라구나인베스트먼트, 본엔젤스 등 참여
AI 기반으로 물류 솔루션 고도화...”시장 선도할 실시간 물류 서비스 만들어갈 것”

인공지능 물류 스타트업 바이너리브릿지 44억원 규모 프리A 투자 유치[사진: 바이너리브릿지]
인공지능 물류 스타트업 바이너리브릿지 44억원 규모 프리A 투자 유치[사진: 바이너리브릿지]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인공지능(AI)기술 기반 물류 자동화, 최적화 서비스를 개발하는 ‘바이너리브릿지’가 44억원의 규모 프리A 시리즈 투자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라운드에는 포스코기술투자, 라구나인베스트먼트가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고, 본엔젤스가 후속 투자를 이어갔다.  

이번 투자유치를 발판으로 회사는 물류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서비스 지역 확장 및 인재 채용 등을 적극적으로 진행하여 기술 개발 및 사업 운영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바이너리브릿지는 지난 2017년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에 인수된 푸드플라이 경영진들이 모여 2020년에 설립한 기술 물류 스타트업이다. 

바이너리브릿지는 AI 배차 최적화・자동화 기술을 기반으로 수요-공급 변동에 실시간으로 대응하는 동적 물류 시스템을 통해 라스트마일 배송 서비스의 문제를 해결해 가고 있다. 

특히 바이너리브릿지가 운영 중인 ‘핑퐁’ 서비스는 온라인 쇼핑몰, 비대면 의료 플랫폼, 법무법인・회계법인 등 다양한 고객군별 배송 니즈에 맞춰 실시간 배송부터 당일 배송에 이르는 유연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바이너리브릿지 임은선 대표는 “기존 라스트마일 물류는 배송기사 간 경쟁식 수동 배차, 임의적 동선 구성, 수작업 기반의 주문 발주와 같은 인력 의존적 운영방식이 만연해 있다”며 “허브 앤 스포크(Hub&Spoke) 기반의 택배와 포인트-투-포인트(Point-to-Point) 기반의 퀵서비스로 물류 방법론이 이분화・고착화되어, 합리적 가격에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실시간 배송 서비스를 요구하는 고객 니즈를 만족시킬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알고리즘 기반의 동적 물류 시스템을 고도화하여, 택배 및 퀵서비스 다음 세대의 보편적 실시간 물류 서비스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바이너리브릿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