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사무실 이미지. [사진: 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 사무실 이미지. [사진: 카카오게임즈]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카카오게임즈는 올 2분기 매출 3388억원, 영업이익 810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62%, 영업이익 900% 증가한 수치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은 27%, 영업이익은 93%씩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640억원을 기록해 전분기 대비 126% 늘었으며 전년 동기 대비로는 16418% 증가했다.

2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분기 대비 20%, 전년 동기 대비 153% 증가한 2131억원이다.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15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 증가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로는 20% 감소했다.

카카오 VX 등을 포함한 기타 매출은 전분기 대비 약 49%, 전년 동기 대비 약 319% 증가한 약 1,108억 원을 달성해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2분기에는 대작 MMORPG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안정적인 국내 성과와 대만 지역 진출의 성과를 비롯해 기타 매출의 약진이 더해져 매출 및 영업이익에서 유의미한 실적으로 이어졌다.

또 6월 20일 출시한 신작 모바일 게임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는 초반 흥행에 이어 7월 말 업데이트 영향으로 양대 마켓 매출 순위 1위를 기록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를 통해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카카오게임즈는 하반기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모바일 및 PC온라인 게임뿐 아니라, 블록체인 게임까지 다양한장르의 콘텐츠를 이용자들에게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수집형 RPG ‘에버소울’, 엑스엘게임즈의 신작 MMORPG, PC온라인 생존게임 ‘디스테라’, 대형 MMORPG ‘아레스: 라이브 오브 가디언즈’ 등의 게임 타이틀과 메타보라의 ‘버디샷(BIRDIE SHOT : Enjoy & Earn)’,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월드’, 라이징윙스의 ‘컴피츠’ 등 블록체인 게임들도 공개할 예정이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상반기에는 그동안의 서비스 경험 및 노하우를 살려 MMORPG, 서브컬처 등 좋은 작품들이 시장에 안착하는 데 집중했다”며 "하반기부터는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카카오게임즈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들을 선보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