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구성원들이 인공지능(AI) 기반 인지기능개선 프로그램 ‘사운드 마인드’를 시연해보고 있다. [사진: SK케미칼]
SK케미칼 구성원들이 인공지능(AI) 기반 인지기능개선 프로그램 ‘사운드 마인드’를 시연해보고 있다. [사진: SK케미칼]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SK케미칼·SK바이오사이언스·SK플라즈마가 고령화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치매 해결에 나섰다. 

SK케미칼 등 3사는 인공지능(A) 기반 인지개선 프로그램 ‘사운드 마인드’를 경기 성남시·충북 청주시 지역 36개 노인주야간보호센터를 통해 보급한다고 3일 밝혔다.

각사 사업장이 위치한 곳으로 지역 사회와 국민 건강에 기여하기 위한 차원이다. 환경 사회 지배구조(ESG) 경영의 일환이라는 설명이다.

신경과 전문의 및 대학 언어병리학과 등 임상 전문가와 함께 개발한 기억·언어·지각·사고·주의 영역의 100여가지 두뇌 훈련 콘텐츠를 기반으로 12주마다 인지 검사를 시행하고, 인지 검사 결과에 따라 AI가 개인의 특성에 맞는 훈련을 골라 추천해주는 방식이다.

이밖에도 이용자의 신체 및 정서적 활동을 돕는 치매 체조 등 맞춤형 콘텐츠와 노인주야간보호센터 운영자들을 위해 사용자의 인지 훈련 현황, 인지 능력의 변화 통계도 제공된다.

SK케미칼은 향후 경북 안동, 울산시 등 협력 노인주야간보호센터를 74개소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김철진 SK케미칼 경영지원 본부장은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치매 환자는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고위험군의 치매 발병을 예방하거나, 초기 경증 환자의 악화를 지연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sk케미칼 #치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