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사진: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오는 29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 보스턴에서 열리는 '2022 IPF 서밋'에서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 'BBT-301' 및 'BBT-209'의 주요 비임상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이온채널 조절제인 BBT-301은 특발성 폐섬유증 환자에서 포타슘 채널(Kca 3.1)을 조절하는 기전이다. 포타슘 채널은 특발성 폐섬유증 환자에서 과발현이 관찰된다는 설명이다.

지난 3월 셀라이온바이오메드로부터 도입한 이후 이번 학회에서 포스터로 비임상 결과를 소개할 계획이다. 폐섬유증 동물모델에서 폐 기능성 지표 및 병리학적 개선 지표 결과, 특발성 폐섬유증의 주요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인 콜라겐 침착도 분석 결과 등과 기존 치료제와의 효력 비교 실험 등의 결과가 공개될 예정이다.

BBT-209는 올 4월 샤페론으로부터 도입했다. 'G 단백질 결합 수용체 19(GPCR19)' 활성 약물이다. 염증의 발생을 조절하는 수용체인 GPCR19의 활성화를 통해 섬유화 질환을 억제하는 기전을 갖는다.

브릿지바이오 관계자는 "지난달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2상을 승인받은 오토택신 저해제 'BBT-877' 임상 개시 준비가 막바지 단계"이라며 "하반기 임상이 시작될 BBT-877을 필두로 BBT-301과 BBT-209의 임상 진입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