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퍼피레드]
[사진:퍼피레드]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컬러버스는 3D 가상현실 메타버스 ‘퍼피레드’의 정식 서비스를 8월 말로 예정하고, 사전 예약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퍼피레드 사전예약 참여를 희망하는 이용자는 ‘카카오 사전예약 플랫폼’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퍼피레드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8월말 정식 오픈 예정인  퍼피레드는 지난 2003년 출시 이후 2016년까지 300만명 이상의 이용자에게 사랑을 받았던 3D 커뮤니티로, 과거 PC버전의 ‘퍼피레드’를 2022년 감성으로 재해석한 모바일 3D 메타버스이다.

과거 퍼피레드 이용자들의 추억을 소환할 채팅 시스템을 포함해 미니 파크 꾸미기, 아바타 및 애완동물 육성, 아기 돌보기, 역할 놀이 등 서비스는 트렌드를 가미하여 복원하고, 다양한 신규 아이템과 차별화된 콘텐츠를 적용해 모바일에 최적화된 메타버스를 구현했다.

지난해 개최된 1차 클로즈 베타 테스트(CBT)에서는 자유도 높은 커스터마이징 시스템과 아기자기한 아이템이 배치된 미니 파크를 통해 많은 참가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특히 1차 CBT 결과에 따르면 20대 초중반 여성 참가자가 96%를 차지했다. 향후 MZ세대의 대세 메타버스 서비스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컬러버스 측은 8월 말로 예정된 정식 서비스에 앞서 최종 점검 차원의 ‘파이널 CBT’를 8월 4일부터 9일까지  5일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파이널 CBT를 통해 대규모 이용자 접속 상황을 대비하고, 콘텐츠 점검 및 수정 보안을 통해 전체적인 시스템 향상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퍼피레드 #메타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