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이아이엠씨] 
[사진:에이아이엠씨] 

[디지털투데이 강주현 기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제작사 에이스토리 자회사 에이아이엠씨가 이더리움 확장성 플랫폼 폴리곤과 손잡고 글로벌 대체불가토큰(NFT) 커뮤니티 ‘이상한 고래 클럽’을 출범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웹3.0 커뮤니티 플랫폼 ‘사이어티’와 W2E(Watch-to-Earn) NFT 프로젝트 ‘스크리나’가 NFT 발행(민팅), 마켓플레이스, 커뮤니티 매니지먼트 파트너 등으로 참여한다.

폴리곤은 NFT 기술과 홍보 및 마케팅 지원을 맡는다. 사이어티는 자체 NFT 마켓플레이스 솔루션인 옴뉴움을 통해 NFT 발행 및 마켓플레이스를 만든다. 스크리나는 가상 소셜 영화관 서비스 와치파티(Watch Party)를 활용한 커뮤니티 매니지먼트와 육성을 담당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투자사 해시드는 프로젝트에 대한 전반적인 자문과 향후 진행될 기부금 모금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상한 고래 클럽’은 드라마 속 상징으로 등장하는 고래들을 테마로 전 세계 자폐인에 대한 인식 개선과 지원을 위해 탄생했다. 사회적 소수자들에 대한 지원 및 인식 개선을 위한 기부금 모금 활동도 탈중앙화 자율조직(DAO) 형태로 진행한다. 구체적인 지원 방법과 절차는 추후 공개한다. 

신규 프로젝트 론칭을 기념해 NFT 에어드롭(무상지급)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달 열리는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22 행사에 참석하는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해당 NFT에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드라마에 등장하는 고래가 담겨있다.

한세민 에이아이엠씨 대표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세상의 많은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 그리고 용기를 주고 있다. 주인공 우영우의 쉽지 않은 세상살이에 항상 힘과 용기 때로는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주는 것은 다름아닌 수많은 고래다. 전 세계 우영우의 팬들은 물론, 많은 어려움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또다른 우영우들을 응원하고 용기와 꿈을 주기 위해서 이번 ‘이상한 고래 클럽’ NFT를 런칭하게 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