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암호화폐 가격 하락 속에 블록체인 기반 애플리케이션 사용도 위축된 가운데, 상대적으로 블록체인 기반 게임이 실제 사용 측면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장 조사 업체 댑레이더에 따르면 7월 탈중앙화 금융(디파이)과 전체적인 블록체인 활동이 하락했지만 게임은 성장세를 보였다.

7월 블록체인 게임 순 활동 지갑수(Unique Active Wallets, UAW)는 계속 성장해 하루 100만에 이르렀다고 코인데스크가 댑레이더를 인용해 전했다.

댑레이더에 따르면 게임 디앱들은 7월 전체 블록체인 활동 중 60%를 차지해 역대 최고를 찍었다.

페드로 헤데라 댑레이더 연구 총괄은 "게임 토큰들 또한 도전적인 시장 조건들 아래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블록체인 게임들은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다. 더샌드박스 알파 시즌3 같은 관련 게임 이벤트들과 함께 웹3.0 게임들은 향후 몇개월간 업계 원동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게임과 달리 대체불가토큰(NFT)은 부진이 이어졌다. 7월 NFT 거래 규모는 2021년 6월 이후 처음으로 10억달러를 달성하는데 실패했다. 오픈시는 여전히 가장 지배적인 NFT 마켓플레이스지만 거래 규모 기준 시장 점유율은 처음으로 60%까지 떨어졌다고 코인데스크가 댑레이더를 인용해 전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디앱 #블록체인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