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KBW2022에서 '보라 넥스트' 간담회 개최
폴리곤과 '크로스체인' 구축 돌입...향후 타 블록체인 프로젝트와도 협업
우상준 메타보라 대표 “생태계 확장 넘어 팽창으로...범용성 강화 고민”
3분기 ‘아키월드’ 시작으로 다양한 게임 출시...생태계 확장 가속

보라 간담회 질의응답 시간 현장. (왼쪽)보라네트워크 임영준 CBO, 메타보라 우상준 대표
보라 간담회 질의응답 시간 현장. (왼쪽)보라네트워크 임영준 CBO, 메타보라 우상준 대표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보라가 폴리곤과 손을 잡고 ‘크로스체인’ 환경 구축에 돌입,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 다양한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생태계를 확장시키고 글로벌 시장으로 팽창시킨다는 포부다. 이와함께 오는 3분기부터 ‘아키월드’, '버디샷' 등 다양한 게임과 서비스를 순차 출시하면서 기지개를 펼 계획이다. 

8일 보라네트워크는 ‘코리아블록체인위크2022(KBW2022)’에서 ‘보라 넥스트’ 간담회를 개최하고 향후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우상준 메타보라 공동대표, 임영준 보라네트워크 최고사업책임자(CBO) 등이 참석했다. 

우상준 메타보라 공동대표는 “지난 2월 보라2.0 리브랜딩 발표 이후 약 6개월간 보라는 보라포털, 덱스, NFT 등을 중심으로 바삐 움직이면서 개발에 집중했다”며 “이와함께 여러 파트너들은 만나며 거버넌스카운슬 파트너와 개발 파트너들과의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파트너들을 만나면서 보라에 아직 무언가 준비되지 못한 점이 있다고 생각했고 이러한 부분이 무엇인지 고민에 빠졌다”며 “생태계 성장에서 끝나는게 아니라 팽창이란 퀀텀점프를 어떻게 하면 이룰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즉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이뤄 생태계를 확장하는 것 외에 '글로벌에서의 성공’을 어떻게 이뤄야할지를 고민했다는 것. 이에 보라가 가지고 있지 못한 역량들을 라인업 해야겠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보라 간담회 발표 화면 
보라 간담회 발표 화면 

보라는 이러한 고민 끝에 ‘크로스체인’ 전략을 택했다.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과 크로스체인을 구축해 글로벌 사업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폴리곤과 손을 잡았다. 폴리곤은 이더리움의 사이드체인으로 지난 1년동안 빠르게 성장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폴리곤 지갑 활성이용자수는 30만명 돌파했다. 현재도 새로운 이용자들이 폴리곤 생태계에 유입되고 있다. 

우상준 대표는 “메인넷을 만들고 우리의 생태계로 끌어들이는 것보다는 (크로스체인을 구축해) 우리가 이미 가지고 있는 게임과 콘텐츠들을 이미 크립토 지갑을 사용하는 이용자들에게 배달(연결)해주자고자 한다”며 “즉 유동성을 가질 수 있는 고속도로를 뚫기로 한 것. 레이어1의 클레이튼에 기반하고 있는 보라 생태계를 보라가 건설한 브릿지를 통해 이더리움, 폴리곤, 폴카닷 등의 타 프로젝트들과 한번에 만날 수 있게 구축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보라는 NFT 마켓플레이스 내부에 폴리곤 NFT 생태계 확장을 꾀할 계획이다. 폴리곤은 보라에 기술 지원을 제공하고, 보라와 협력하는 파트너사 및 지식재산권(IP) 기반 NFT의 폴리곤 생태계 온보딩을 지원할 방침이다. 향후 이더리움, 폴카닷 등 타 블록체인 프로젝트들과도 협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BORA, 폴리곤과 크로스체인 구축 [사진:메타보라]
BORA, 폴리곤과 크로스체인 구축 [사진:메타보라]

이와함께 이번 3분기부터 다양한 블록체인 게임과 서비스를 출시해 생태계 확장에 드라이브를 건다. 앞서 보라는 지난 2월 ‘보라2.0 리브랜딩’ 간담회를 개최하고 2분기부터 다양한 게임을 출시하겠다며 활발한 행보를 예고한바 있다. 그러나 크립토 시장의 침체, 게임 개발 지연 등으로 인해 발표한 계획과 달리 잠잠한 2분기를 보낸 상황이다.

임영준 보라네트워크 최고사업책임자(CBO)는 “작년 하반기에 엑시 인피니트, 미르4 등 글로벌 히트 메가작들이 터지면서 수많은 블록체인 게임들이 나오면서 다양한 작품들을 겪는 이용자들의 눈높이가 높아졌다”며 “이용자들의 만족을 위해 여러번의 수정과 보완을 거치다보니 일정이 늦어졌다. 이번 분기부터 블록체인 게임들을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에 오는 3분기 엑스엘게임즈 ‘아키월드’와 메타보라 ‘버디샷’을 공개하고, 오는 4분시 라이징윙스 ‘컴피츠’ 등을 순차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아키월드는 엑스엘게임즈의 히트작 ‘아키에이지’ IP를 활용한 게임으로 토큰 경제구조에 적합한 형태로 개발됐다. 현재 아시아권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중이다.

추가로 개발중인 블록체인 게임 공개
추가로 개발중인 블록체인 게임 공개

또한 추가로 개발중인 블록체인 게임도 공개했다. ▲캐주얼 대전 ‘보라 배틀(가칭)’ ▲스포츠 시뮬레이션 ‘베이스볼 더 블록(가칭)’ ▲스크린골프를 활용한 ‘프렌즈 스크린 NFT(가칭)’ 등이다. 다만 국내에서는 블록체인 게임을 서비스 할 수 없기에 글로벌 시장을 중심으로 개발중이다.

보라배틀은 누구나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는 퍼즐, 미니 레이싱 등의 캐주얼 게임들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다. 2022년 3분기 NFT 발행을 시작으로 연내 출시를 목표로 막바지 준비중이다. 

베이스볼 더 블록은 야구를 기반으로 야구 선수 NFT카드와 다양한 미니 야구 게임, 판타지 스포츠, 가상 야구 리그를 플레이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 프로젝트다. 4분기 NFT 발행 및 23년 2분기 출시를 목표로 메타보라에서 개발 중이다. 

프렌즈 스크린 NFT은 카카오VX의 골프 인프라를 활용한 프로젝트로 ‘S2E(Shot to Earn)’ 개념을 담아 개발중이다. 오는 4분기 NFT 발행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중 출시를 목표로 한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글로벌 이용자들을 만날 준비를 차곡차곡하고 있으며 여기에 탄탄한 플랫폼으로 생태계를 보다 확장해 나갈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블록체인과 웹3.0이 가지고올 변화와 혁신을 바탕으로 새로운 미래를 그려갈 보라에 많은 관심과 따듯한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