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키트 제품. [사진: 유한양행]
유한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키트 제품. [사진: 유한양행]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유한양행은 체외진단 전문기업 오상헬스케어와 손잡고 유한 자체 브랜드 '유한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키트' 판매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제품은 비강에서 채취한 검체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존재 유무를 진단해 감염여부를 15분 내에 판단할 수 있으며, 다양한 국가 임상을 통해 성능을 입증했다는 설명이다.

지난 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EUA)을 획득했으며, 유럽에서 진행한 전향적 임상에서도 민감도 96.67%·특이도 100% 평가결과를 받았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코로나 재확산 국면에서 감염 여부를 개인이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자가검사키트의 원활한 공급이 다시 중요해졌다"며 "약국 공급을 통해 국가 방역 및 의료 대응 강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제조사 오상헬스케어는 2020년 국내 기업 최초 코로나 PCR 진단키트 FDA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했다. 최근 국제기구 파인드 디엑스 코로나 자가진단키트의 저개발국가 공급 프로젝트 업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