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1등 식품 이커머스 플랫폼 ‘레드마트’에 마켓컬리 브랜드관 10일 오픈
마켓컬리가 국내 유명 식당 및 셰프와 공동 개발한 인기 간편식 44개 수출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와 라자다 위 리(Wee Lee)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일 싱가포르 라자다 레드마트 본사에서 업무협약식이 진행됐다[사진: 마켓컬리]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와 라자다 위 리(Wee Lee)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일 싱가포르 라자다 레드마트 본사에서 업무협약식이 진행됐다[사진: 마켓컬리]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컬리가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동남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리테일 테크 기업 컬리가 싱가포르 식품 이커머스 플랫폼인 레드마트(redmart)에 ‘마켓컬리 브랜드관’을 열고 한국식품 판매를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레드마트는 2011년 설립된 싱가포르 온라인 식품 플랫폼이다. 동남아시아의 대표 이커머스 기업인 ‘라자다(Lazada)’ 그룹의 계열사이기도 하다. 현재 레드마트는 12만개 이상의 다양한 식료품을 판매하고 있다.

레드마트는 냉동창고와 저온 배송 차량을 갖춘 풀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해 주 7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러한 경쟁력을 기반으로 레드마트의 매출은 최근 6년 간 6배 넘게 성장했다.

이번에 레드마트에 입점하는 마켓컬리 상품은 칼국수, 만두, 떡볶이 등 인기 냉동 간편식 44개다. 전주 베테랑 칼국수, 금미옥 쌀 떡볶이, 광화문 미진 메밀국수 등 마켓컬리가 국내 유명 식당 및 셰프와 공동 개발해 단독으로 선보인 상품들이다. 

마켓컬리는 향후 수출 물량과 상품 수를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다. 자체 브랜드(PB) 및 단독 판매상품인 ‘컬리온리’를 중심으로, 식품 뿐 아니라 생활용품의 수출도 검토 중이다. 싱가포르를 발판 삼아 동남아 다른 국가로의 확장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