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맞춤형 웰니스 플랫폼 개발 중인 가지랩
프리딕티브는 유전체 분석 정보 담은 디지털 트윈 솔루션 개발

네이버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가 헬스케어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 네이버]
네이버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가 헬스케어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 네이버]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는 헬스케어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17일 밝혔다.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가지랩과 프리딕티브다.

가지랩은 개인 맞춤형 웰니스 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설문을 통해 문제를 파악하고 영양·운동·수면·휴식 등 웰니스 전반에 걸쳐 최적의 솔루션과 커뮤니티 제공을 목표로 한다.

현재 개인 건강 상태와 수요(니즈)를 정교하게 파악할 수 있는 설문 시스템을 설계 중이다. 올 하반기 최소 기능 제품(MVP) 테스트를 거쳐 2023년 정식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리딕티브는 유전체 분석 정보를 담은 디지털 트윈을 만들어 질병 및 약물 민감도 가능성을 시뮬레이션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현재 손톱 채취 방식으로 2만여 개 유전자를 분석해 2만2500여 개 질병, 780여 개 약물 민감도를 예측하고 있다.

최근 미국 의료진 대상 베타 테스트를 마쳤으며 미국, 영국, 싱가포르, 아랍에미레이트 등 기업 및 국가기관과 사업 협력을 논의 중이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헬스케어 시장은 환자 개개인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의료, 일상 건강관리 및 예측을 통한 예방 의료로 진화 중"이라며 "이번에 신규 투자한 두 팀은 각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맞춤형 건강관리, 나아가 예방 의료를 실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