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지난 17일 두바이 현지를 방문, 공중파 뉴스채널 CNBC Arabia와 생방송 TV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위메이드]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지난 17일 두바이 현지를 방문, 공중파 뉴스채널 CNBC Arabia와 생방송 TV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위메이드]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위메이드가 중동 블록체인 시장 공략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위메이드는 지난 5월 블록체인 사업 확장의 일환으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지사를 설립했다. 국내 게임사 중 UAE에 지사를 설립한 사례는 위메이드가 처음이다.

중동 지역은 디지털 자산, 블록체인 기술 등의 미래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두바이는 최근 가파른 게임산업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정부에서 블록체인 사업에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는 등 위메이드 뿐만 아니라 글로벌 IT기업의 중동 진출 거점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두바이는 ‘친 블록체인’을 내세우며 디지털 혁신 산업 구축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생태계와 가상자산 서비스에도 선도적이며 과감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지난 17일 두바이 현지를 방문, 공중파 뉴스채널 CNBC Arabia와 생방송 TV 인터뷰를 가졌다. 장 대표는 위메이드의 전반적인 블록체인 사업 및 인터게임 이코노미 구현, 위믹스(WEMIX) 코인에 대한 비전을 소개했다. 또 두바이 현지 미디어들의 관심이 이어지며 다수의 인터뷰를 소화했다.

장현국 대표는 "위메이드는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목적으로 두바이 외에도 싱가포르, 중국, 일본, 미국 등에 이미 지사를 설립했고 올해 해외 지사 설립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향후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