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조비 관련 누적 공급계약 금액 약 3530억원

[사진=셀트리온]
[사진=셀트리온]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셀트리온은 글로벌 제약사 테바와 편두통 신약 ‘아조비’(성분명 프레마네주맙) 원료의약품 위탁생산(CMO)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1100억원으로 셀트리온 지난해 매출의 5.8% 수준이다. 계약 기간은 2024년 3월까지다. 이번 계약을 포함해 양사의 아조비 관련 누적 공급계약 금액은 약 3530억원이다.

아조비는 칼시토닌 유전자 관련 펩타이드(CGRP) 억제 기전을 통해 삽화성 혹은 만성 편두통 환자에서 두통을 예방하는 장기 지속형 항체 치료제로, 2018년 9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다.

셀트리온은 테바와의 협업을 통해 2015년부터 아조비 생산을 위한 기술이전 및 생산 규모 확대(스케일업) 작업을 했다. 이후 2017년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원료의약품 CMO 사업도 회사의 추가적 수익 창출을 위해 선별적으로 진행하는 등 지속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