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사옥 '1784'에 적용된 개인정보 보호정책 중심으로

[사진 : 네이버]
[사진 : 네이버]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네이버는 제8기 개인정보보호위원회 3분기 정기회의를 열고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스마트빌딩에서 다뤄져야 할 개인정보 및 프라이버시 이슈 등에 대해 점검했다고 19일 밝혔다.

네이버는 2007년 개인정보보호 분야에서 외부 자문위원으로 구성된 개인정보보호위원회를 구성해 분기별로 국내외 프라이버시 이슈 및 동향, 네이버 개인정보보호 방향성에 대한 현안을 논의해 오고 있다.

네이버는 스마트빌딩에서 다뤄져야 할 개인정보 처리 방식에 관한 논의를 제2사옥 '1784'에 적용된 개인정보 보호정책을 중심으로 살펴봤다고 했다.

네이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박광배 변호사는 "기술 진보에 따라 정보 주체의 개인정보 보호와 기술로 인한 사회적 효용 증대 사이에 균형점을 찾기 위한 논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네이버가 좋은 선례를 남겨 주길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네이버